방송

서울신문

정웅인 딸 세윤·소윤·다윤, 더 귀여워진 근황 '사이좋은 자매'

입력 2018. 04. 04. 14:31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정웅인 딸 세윤, 소윤, 다윤 자매의 근황이 공개돼 화제다.

4일 정웅인 아내 이지인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열심히 포즈 잡아주는 윤이들. 얘들아 고마워"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한 카페에 있는 세윤, 소윤, 다윤 자매의 모습이 담겼다.

세윤, 소윤, 다윤 자매는 과거 정웅인과 함께 MBC '아빠! 어디가?'에 출연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En]배우 정웅인 딸 세윤, 소윤, 다윤 자매의 근황이 공개돼 화제다.

정웅인 딸 세윤, 소윤, 다윤

4일 정웅인 아내 이지인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열심히 포즈 잡아주는 윤이들. 얘들아 고마워”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한 카페에 있는 세윤, 소윤, 다윤 자매의 모습이 담겼다. 장난기 가득한 표정부터 다정한 포즈를 취하는 이들의 모습은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세윤, 소윤, 다윤 자매는 과거 정웅인과 함께 MBC ‘아빠! 어디가?’에 출연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당시에 비해 훌쩍 큰 모습은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했다.

사진=인스타그램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