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티브이데일리

[단독] 스텔라 민희·효은, 올해 전속계약 만료 "재계약 논의중"

김한길 기자 입력 2018. 02. 22. 19:32

기사 도구 모음

걸그룹 스텔라(Stellar)의 효은과 민희가 올해 전속계약이 만료된다.

소속사는 22일 티브이데일리에 "올해 두 사람의 전속계약이 만료된다"면서 "아직 재계약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민희와 효은이 올해 전속계약 만료를 앞두고 있어 스텔라가 또 한 번의 변화를 맞이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소속사는 "아직 재계약 여부가 결정되지 않은 상태라 효은의 글을 수정했다. 소영의 글은 효은의 글을 복사해 올리면서 혼동을 일으켰다. 죄송하다"고 해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텔라 민희 효은 올해 전속계약 만료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걸그룹 스텔라(Stellar)의 효은과 민희가 올해 전속계약이 만료된다.

소속사는 22일 티브이데일리에 "올해 두 사람의 전속계약이 만료된다"면서 "아직 재계약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지난 2011년 싱글 앨범 '로켓걸'로 데뷔한 스텔라는 2012년 이슬과 조아가 탈퇴, 새 멤버 민희와 효은을 영입하며 'UFO'를 발매했다. 이후 2014년 첫 EP 앨범 '마리오네트'부터 섹시 콘셉트로 대중들의 이목을 끌었다. 특히 2016년 발표한 '찔려'로는 음악 방송 1위 후보에도 오르는 등 인기를 끌었다.

이어 지난해 5월 새 멤버 소영을 영입해 5인조로 탈바꿈했지만, 8월 가영과 전율이 계약만료를 기점으로 공식 탈퇴했다. 그리고 다시금 새 멤버 영흔을 영입해 4인조로 재정비됐다.


하지만 민희와 효은이 올해 전속계약 만료를 앞두고 있어 스텔라가 또 한 번의 변화를 맞이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그 가운데 효은은 22일 자신의 SNS에 "트윙클(팬덤명)과 함께 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마지막 팬미팅이 될 것 같다. 우리 꼭 만나자"는 글을 게시했다. 특히 '마지막'이라는 단어가 게시돼 팬들 사이에서는 효은의 팀 탈퇴가 언급됐다.

특히 소영까지 이 같은 내용의 글을 게시해 팬들 사이에서는 '해체'까지 거론되며 혼동을 일으킨 상황. 이에 대해 소속사는 발 빠르게 해당 게시물의 글을 수정한 상태다. 소속사는 "아직 재계약 여부가 결정되지 않은 상태라 효은의 글을 수정했다. 소영의 글은 효은의 글을 복사해 올리면서 혼동을 일으켰다. 죄송하다"고 해명했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소영 인스타그램, 신정헌, 안성후 기자]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