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안녕하세요' 일 중독 아내 母 "기저귀 앞뒤도 몰라" 폭로

입력 2017. 01. 16. 23:51

기사 도구 모음

워커홀릭 아내의 어머니가 딸의 육아무식을 폭로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안녕하세요'에는 일 중독 아내가 고민인 남편이 출연했다.

과외 교사가 직업인 아내는 하루에 수면 시간이 1~2시간일 정도로 워커홀릭이었다.

아내가 이렇게까지 일에 집착하는 이유는 바로 부부의 노후와 아이들의 미래 때문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워커홀릭 아내의 어머니가 딸의 육아무식을 폭로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안녕하세요'에는 일 중독 아내가 고민인 남편이 출연했다.

과외 교사가 직업인 아내는 하루에 수면 시간이 1~2시간일 정도로 워커홀릭이었다. 아내가 이렇게까지 일에 집착하는 이유는 바로 부부의 노후와 아이들의 미래 때문이었다. 하지만 미래 때문에 현재 아이들과 보내는 시간은 전무한 상황. 세 명의 아이는 아내의 친어머니가 모두 돌보고 있었다. 친어머니는 "기저귀 앞뒤도 모른다"고 폭로했다.

부모님 역시 이런 아내 때문에 힘들긴 마찬가지. 친어머니는 당뇨병이 있지만 육아 때문에 몸 관리를 전혀 하지 못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특히 아내의 건강도 문제였는데, 졸음 운전 때문에 최근에는 차를 폐차했다고 해 충격을 안겼다.

아내는 "일주일에 한 번이라도 가족을 위해 시간을 보내겠다. 일 줄이겠다"고 눈물로 약속했다. 이 고민은 174표를 받았다.

lyy@xportsnews.com / 사진 = KBS2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