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이선희 "함께 무대 섰던 친구, 참가자로 나와 당황" (싱어게인2)[종합]

이창규 입력 2021. 12. 06. 14:50

기사 도구 모음

'싱어게인2' 이선희가 심사 기준과 참가자에 대해 입을 열었다.

6일 오전 JTBC '싱어게인 시즌 2-무명가수전'(싱어게인2)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싱어게인2' 이선희가 심사 기준과 참가자에 대해 입을 열었다.

6일 오전 JTBC '싱어게인 시즌 2-무명가수전'(싱어게인2)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윤현준 CP, 채성욱 PD, 이승기, 유희열, 이선희, 윤도현, 김이나, 규현, 이해리, 선미, 송민호가 참석했다.

'싱어게인2'는 무대가 간절한 가수들이 대중 앞에 설 수 있도록 한 번 더 기회를 주는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시즌 1에 이어 이승기가 MC를 맡고, 새롭게 합류한 윤도현을 비롯해 유희열, 이선희, 김이나, 규현, 이해리, 선미, 송민호가 시니어와 주니어 심사위원으로 나뉘어 다양한 세대와 폭넓은 음악 장르를 아우를 예정이다.


이날 이선희는 시즌1과 비교해 달라진 심사 기준에 대해 "저도 무대를 많이 서 본 사람이라 이 무대에서 얼마나 최선을 다했는지, 다음 무대에 무엇을 더 보완할 수 있을 것인지 등을 심사기준으로 많이 보게 된다. 시청자들이 많이 공감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니어 심사위원들(선미·규현·이해리·송민호)의 투표를 보게 된다. 내가 투표를 하고도 '이 친구들은 어떻게 했지' 생각하며 눈치를 보게 되더라. 다양성을 보완한다는 측면일 수도 있다. 주니어들도 모두 자기 위치에서 탑에 오른 친구들이라 배우면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직접 심사를 받아보고 싶은 심사위원으로는 송민호와 이해리를 꼽으면서 "송민호씨는 한 달 내내 춤 연습을 해도 한 방울이 부족하다고 할 것 같다"면서 "이해리씨는 저와 성향이 같다는 걸 느낀다. 그렇게 성향이 같은 사람에게 심사를 받으면 무섭다"고 전했다.


기억에 남는 참가자가 있느냐는 질문이 나오자 유희열은 "힌트를 드리면서 궁금증을 더 자극하고 싶은데, 이번에 나온 참가자들 때문에 윤도현씨가 되게 당황했다. 제가 윤도현씨였다면 어떻게 심사하지 싶은 순간들이 많았다. 활동했던 분들이 나오는 경우가 많은데, 이럴 땐 정말 심사 못한다. 윤도현씨의 표정을 주목하시면 좋을 것"이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이선희도 "저도 당황스러웠다. 늘 무대에 같이 섰던 친구여서 당혹스러운 경우도 있었고, 첫 번째 무대와 두 번째 무대가 완전히 달라서 놀랐던 경우도 있다. 섣불리 예단하면 안되겠구나 하는 경험을 했다"면서 "시즌2는 제가 눈치를 본다고 하지 않았나. 두루두루 보게 되더라. '삶이라는 건 잘 모르겠구나', '언제 터질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다양한 분들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싱어게인2'는 6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사진= JTBC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