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OSEN

'옷소매' 이세영 "내가 사모하는 건 세손 저하"..이준호 화색 [Oh!쎈 종합]

장우영 입력 2021. 12. 03. 22:08

기사 도구 모음

'옷소매 붉은 끝동' 이세영이 이준호를 사모한다고 밝혔다.

3일 저녁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극본 정해리, 연출 정지인 송연화)에서는 이산(이준호)과 성덕임(이세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목욕 시중에서 탈출한 성덕임은 이산의 몸을 떠올리며 두 볼이 화끈해지고 심장박동이 올라갔다.

특히 이산은 성덕임의 어깨 쪽에서 봤던 낙인을 떠올렸고, 면학을 방해하는 나인 중 성덕임이 있자 화를 내다가도 누그러진 모습을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방송 화면 캡쳐

[OSEN=장우영 기자] ‘옷소매 붉은 끝동’ 이세영이 이준호를 사모한다고 밝혔다.

3일 저녁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극본 정해리, 연출 정지인 송연화)에서는 이산(이준호)과 성덕임(이세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산과 성덕임은 따뜻한 물을 채우다가 같이 빠지며 묘한 기류에 휩싸였다. 흠뻑 젖은 두 사람은 서로를 걱정했다. 이때 서상궁(장혜진)이 머리를 감겨드리겠다고 고했고, 성덕임은 옷이 젖은 채로 밖에 나가면 오해가 생길 거라며 옷을 갈아입었다. 서상궁은 문에 구멍을 내 안을 들여다 봤다가 성덕임이 옷을 갈아입는 걸 보고 크게 놀랐다. 목욕 시중에서 탈출한 성덕임은 이산의 몸을 떠올리며 두 볼이 화끈해지고 심장박동이 올라갔다.

이산 역시 성덕임의 생각이 머리에서 떠나지 않았다. 다음날 경서를 읽던 중에도 이산의 머리에는 성덕임 생각 뿐이었다. 특히 이산은 성덕임의 어깨 쪽에서 봤던 낙인을 떠올렸고, 면학을 방해하는 나인 중 성덕임이 있자 화를 내다가도 누그러진 모습을 보였다. 특히 나인들 사이에서 문관과 무관 중 누가 좋으냐는 말이 나오고, 성덕임은 “내가 사모하는 분은 문관도 무관도 아니다. 비밀인데 내가 사모하는 분은 세손 저하”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이산은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산은 계속 새어 나오는 웃음을 참으려 했지만 참지 못했고, 가슴도 두근거렸다.

중전 김씨(장희진)는 성덕임에게 동궁으로 돌아가도 좋다면서도 자기 사람이 되어도 좋다고 말했다. 성덕임은 “송구하다”고 고개 숙였다. 중전 김씨는 “처음 네가 왔을 때는 어떻게 이용해볼까 생각했지만 지금은 아니다. 힘없는 중전이라도 내 사람을 해치기는 쉽지 않다. 세손은 적이 많다. 사람의 마음을 사로 잡는 건 재능이고, 너는 그 재능이 있다. 그 동궁에 있는 한 그게 너에게 득이 아닌 독이 될 것이다”고 충고했다. /elnino8919@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