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타뉴스

'연모' 최병찬, 아버지 죽인 사람 윤제문..'충격'

이시연 기자 입력 2021. 11. 29. 22:07

기사 도구 모음

'연모'에서 최병찬이 윤제문이 자신의 아버지를 역모죄로 몬 사람임을 알게 됐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연모'에서 김가온(최병찬 분)이 한 여인의 집에 방문한 장면이 그려졌다.

그 여인은 "상원군(윤제문 분)이 보낸 사람인 줄 알았습니다. 남편이 죽기 전, 저를 여기 숨겨놨다. 상원군이 집에 사람을 보낼지도 모른다고 했다"고 하자 김가온은 "상원군과 남편이 무슨 일이 있었던 거냐"고 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이시연 기자]
/사진= KBS 2TV '연모' 방송 화면
'연모'에서 최병찬이 윤제문이 자신의 아버지를 역모죄로 몬 사람임을 알게 됐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연모'에서 김가온(최병찬 분)이 한 여인의 집에 방문한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가온은 "누군가 부군을 살해했습니다. 나를 보고 달아난 이유가 뭡니까"라며 한 여인에게 말했다.

그 여인은 "상원군(윤제문 분)이 보낸 사람인 줄 알았습니다. 남편이 죽기 전, 저를 여기 숨겨놨다. 상원군이 집에 사람을 보낼지도 모른다고 했다"고 하자 김가온은 "상원군과 남편이 무슨 일이 있었던 거냐"고 물었다.

여인은 "십 년 전 제 남편이 저를 살리려 상원군에게 큰 빚을 진 적이 있다. 그 대가로 상원군의 서찰을 전한 적 있는데 그 서찰을 받은 자가 역모죄에 휘말려 죽임을 당했다. 그 일로 상원군에게 약점이 잡혀 지금껏"이라며 눈물을 흘렸다.

김가온은 "서찰을 받은 사람이 세손의 스승이었던 익선, 강화길(김가온의 아버지)이냐"고 물었다. 여인이 아무 말 하지 않자 이를 확신하게 된 김가온은 "오늘 이 얘기 아무에게 이야기하지 말라"고 당부하며 여인의 집을 빠져나왔다.

이시연 기자 star@mtstarnews.com

이시연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