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리포트

'워맨스' 최정윤 "현재 이혼 진행 중.. 생활고 때문에 동탄 전셋집으로 이사"[종합]

이혜미 입력 2021. 12. 02. 21:33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최정윤이 6살 딸 지우 양과 함께하는 일상을 공개했다.

최정윤은 "이혼 진행 중인 게 맞다. 내 선택으로 결정하고 싶진 않다. 이건 나와 딸, 남편의 문제다. 가장 중요한 건 딸 지우다. 내 선택으로 아이에게 아빠를 빼앗고 싶지 않다. 아이가 괜찮다고 할 때까지 기다릴 것"이라며 현 상황을 전했다.

이날 최정윤과 딸 지우 양이 함께 사는 집이 공개된 가운데 동탄에 위치한 모녀의 집은 화이트 톤으로 깔끔하게 꾸며져 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최정윤이 6살 딸 지우 양과 함께하는 일상을 공개했다. 최정윤은 현재 ‘이랜드2세’ 남편과 이혼 절차를 진행 중이다.

2일 방송된 SBS ‘워맨스가 필요해’에선 최정윤이 첫 출연했다.

지난 2011년 이랜드 2세로 알려진 윤태준 씨와 웨딩마치를 울렸으나 결혼 10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최정윤은 “이혼 진행 중인 게 맞다. 내 선택으로 결정하고 싶진 않다. 이건 나와 딸, 남편의 문제다. 가장 중요한 건 딸 지우다. 내 선택으로 아이에게 아빠를 빼앗고 싶지 않다. 아이가 괜찮다고 할 때까지 기다릴 것”이라며 현 상황을 전했다.

6살 딸 지우 양에 대해선 “밝고 행복한 아이다. 지우 덕분에 세상을 헤쳐 나갈 용기가 생겼다. 나를 더 성장시켜준다”며 특별한 애정을 전했다.

이날 최정윤과 딸 지우 양이 함께 사는 집이 공개된 가운데 동탄에 위치한 모녀의 집은 화이트 톤으로 깔끔하게 꾸며져 있었다.

최정윤은 세 개의 방 중 두 개를 지우 양의 방으로 꾸민데 대해 “이 집은 내 집이 아니고 지우 집이다. 그게 편하다. 점점 내 공간이 사라지고 있지만 거기 묻어가는 게 행복하다”고 말했다.

동탄에 새 보금자리를 꾸린데 대해선 “가장 큰 문제는 돈이다. 서울은 너무 비싸서 내가 가지고 있는 한도 내에선 이곳이 가장 적합했다. 정말 운 좋게 전세계약을 하고 집값이 뛰었다. 한 달만 지났어도 이사를 못했을 거다. 내게 이 집은 정말 각별하다”고 털어놨다.

최근 최정윤은 공인중개사에 도전 중이다. 이에 대해 최정윤은 “내가 배우로서 애매한 나이다. 언제 다시 일을 할 수 있을지 모르겠더라”고 고백했다. 그 말대로 최정윤이 ‘청담동 스캔들’에서 차기작 ‘아모르파티’로 복귀하기까지 무려 6년의 시간이 걸렸던 터.

최정윤은 또 “어찌됐건 지우를 책임져야 하니까 고민 끝에 알바도 찾았었다. 그런데 나이제한이 있더라. 서빙 일을 하기엔 시간이 안 맞았다”고 말했다.

지난 10월 ‘아모르파티’ 종영 후 휴식기를 맞은 최정윤은 “꿀맛이지만 체력은 일할 때가 훨씬 낫다. 아침드라마는 감정소모가 정말 심하다. 어느 날은 한주 내내 울기도 했다. 그런데도 육아가 더 힘들다”며 웃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워맨스가 필요해’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