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기안84 "나 왕따 아냐..부귀영화 누리면서 잘 살고 있다"('나혼자산다') [SC리뷰]

정안지 입력 2021. 09. 25. 06:50

기사 도구 모음

"난 왕따 아니다".

24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가 왕따 논란에 직접 해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기안84는 "난 왕따도 아니고 잘 살고 있다. 부귀영화를 누리면서 잘 살고 있다"며 "우리 '나 혼자 산다'가 앞으로 잘 갔으면 좋겠다. 피의 혈서를 쓸까요?"라며 웃음으로 왕따 논란을 마무리 지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난 왕따 아니다". 기안84가 왕따 논란에 직접 해명했다.

24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가 왕따 논란에 직접 해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전현무는 "지난주 예고편 반응이 보름달처럼 꽉 찼다"고 논란을 언급했다.

지난 주 방송 말미 전현무가 집으로 회원들을 초대해 바자회를 여는 '무무상회' 편이 예고됐다. 이날 화사, 성훈, 키, 기안84, 김지석, 이장원 등이 전현무의 집을 방문했다. 그러나 이를 본 시청자들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를 위해 무지개 회원 대표로 전현무가 기안84와 단 둘이 기안84의 마감 샤워 한 것을 언급하며 기안84의 '왕따 논란'이 일었던 바.

이에 기안84는 "아직도 의문인 게 내가 아는 현무 형은 참 좋은 사람이다"며 "좋은 일도 많이 하고 스마트하고 나이스한데 형님도 욕을 참 많이 드시게 되는 거 같다"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특히 기안84는 "난 왕따도 아니고 잘 살고 있다. 부귀영화를 누리면서 잘 살고 있다"며 "우리 '나 혼자 산다'가 앞으로 잘 갔으면 좋겠다. 피의 혈서를 쓸까요?"라며 웃음으로 왕따 논란을 마무리 지었다.

anjee85@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