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타뉴스

'어사와조이' 김혜윤, 목숨 잃은 옥택연에 "겨우 이거냐"눈물

이시연 인턴기자 입력 2021. 12. 06. 23:26

기사 도구 모음

'어사와 조이'에서 김혜윤이 건물 더미에 깔려 목숨을 잃은 것으로 보이는 옥택연을 향해 눈물을 흘렸다.

6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에서는 라이언(옥택연 분)이 건물 폭파와 함께 사라진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조이(김혜윤 분)는 건물에 깔린 라이언을 보며 과거 그와 나눈 대화를 생각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런 기억을 떠올리며 김조이는 "기쁜 일을 만들어 준다더니 겨우 이것 뿐이냐"며 인기척 없는 라이언의 모습에 눈물을 흘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이시연 인턴기자]
/사진= tvN '어사와 조이' 방송 화면
'어사와 조이'에서 김혜윤이 건물 더미에 깔려 목숨을 잃은 것으로 보이는 옥택연을 향해 눈물을 흘렸다.

6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에서는 라이언(옥택연 분)이 건물 폭파와 함께 사라진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조이(김혜윤 분)는 건물에 깔린 라이언을 보며 과거 그와 나눈 대화를 생각하며 눈물을 흘렸다.

라이언은 햇머리 얘기를 하며 "좋은 일이 일어날 징조"라고 언급했다. 이에 김조이는 9년 전 햇머리가 떴지만 어머니가 누군가에게 끌려갔다며 좋지 않은 기억을 끄집어냈다.

라이언은 "만약 우리가 헤어지게 된다면 칠석날 그곳으로 나를 찾아오라"며 "꼭 놀러 와. 기쁜 일을 선서하겠다"며 말한 바 있었다.

이런 기억을 떠올리며 김조이는 "기쁜 일을 만들어 준다더니 겨우 이것 뿐이냐"며 인기척 없는 라이언의 모습에 눈물을 흘렸다.

이시연 기자 star@mtstarnews.com

이시연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