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미우새' 김주령 "결혼 11년차 남편과 싸울 때 한미녀보다 더한 모습 튀어나온다"

박판석 입력 2021. 12. 03. 10:23

기사 도구 모음

 SBS '미운 우리 새끼' 에서는 '오징어 게임'에서 강렬한 연기로 세계를 홀린 '인상파 배우' 김주령이 친숙하고 러블리한 반전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날, 배우 김주령의 등장에 "실물이 엄청 예쁘다", "연기도 잘한다"라며 母벤져스의 폭풍 칭찬이 이어졌다.

이에 김주령은 '오징어 게임'의 명대사로 화답하며 분위기를 후끈 달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우새' 제공

[OSEN=박판석 기자] SBS ‘미운 우리 새끼’ 에서는 ‘오징어 게임’에서 강렬한 연기로 세계를 홀린 '인상파 배우' 김주령이 친숙하고 러블리한 반전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날, 배우 김주령의 등장에 "실물이 엄청 예쁘다", "연기도 잘한다"라며 母벤져스의 폭풍 칭찬이 이어졌다. 이에 김주령은 ‘오징어 게임’의 명대사로 화답하며 분위기를 후끈 달궜다.

또한 결혼 11년 차인 김주령은 "남편과 싸울 때면 ‘한미녀’ 보다 더한 모습이 튀어나올 때가 있다"며 '현실 부부' 면모를 아낌없이 공개해 관심을 모았다. 급기야 요즘 미국에 있는 남편이 SNS를 이용해 사랑꾼인 척 이미지 메이킹(?)을 하고 있다고 폭로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키기도 했다.

한편, 학창시절 반에서 1-2등을 다투는 모범생이었다는 김주령은, 학교가 아닌 집에서는 영락없는 ‘미우새’ 였다며 반전 과거도 털어놨다. 심지어 부모님께 "꼭 너 같은 딸 낳아보라"는 소리까지 들었다고 고백해 母벤져스를 폭소하게 만들었다.

부모님의 예언 덕분인지 김주령의 아홉 살배기 딸이 엄마를 똑 닮았다는 사실이 밝혀지기도 했다. 딸의 숨길 수 없는 끼와 뜻밖의 방송 데뷔 일화까지 공개돼 스튜디오는 웃음바다가 되었다는 후문이다.

눈웃음이 사랑스러운 배우 김주령의 숨겨왔던 반전 매력은 오는 5일 일요일 밤 9시 5분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pps2014@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