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타투데이

'연모' 남윤수, 로운 혼인 소식에 "이렇게 쉽게 흔들릴 마음이었냐"

박정수 입력 2021. 12. 07. 22:18 수정 2021. 12. 07. 22:18

기사 도구 모음

'연모' 남윤수가 로운에 분노했다.

7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연모'에서는 정지운(로운 분)의 혼례 소식을 들은 이현(남윤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현은 "혼인이라니 갑자기 무슨 소리야"라며 "그깟 소문 하나에 이리 쉽게 흔들릴 마음이었던 거냐. 그저 그런 감정으로 가만히 잘 있던 분을 흔들어놨던 거냐"라고 분노했다.

이 말을 들은 이현은 정지운에 주먹을 휘두르며 "말해. 이유가 뭔지. 아무 이유없이 이럴 놈이 아니잖아"라며 자초지종을 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연모' 남윤수가 로운에 분노했다.

7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연모'에서는 정지운(로운 분)의 혼례 소식을 들은 이현(남윤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현은 "혼인이라니 갑자기 무슨 소리야"라며 "그깟 소문 하나에 이리 쉽게 흔들릴 마음이었던 거냐. 그저 그런 감정으로 가만히 잘 있던 분을 흔들어놨던 거냐"라고 분노했다.

이에 정지운은 "그래. 고작 이런 마음이었다. 고작 이런 마음으로 좋아했던 거라고. 어차피 천년만년 함께할 수 있는 사이도 아니었는데 차라리 잘 된 거지"라고 자포자기 했다.

이 말을 들은 이현은 정지운에 주먹을 휘두르며 "말해. 이유가 뭔지. 아무 이유없이 이럴 놈이 아니잖아"라며 자초지종을 물었다.

한편 KBS2 월화드라마 '연모'는 쌍둥이로 태어나 여아라는 이유만으로 버려졌던 아이가 오라비 세손의 죽음으로 남장을 통해 세자가 되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러운 궁중 로맨스 드라마다. 매주 월·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스타투데이 박정수 객원기자]

사진 l KBS2 방송 화면 캡처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