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싱어게인2' 이선희 "윤도현, 유희열과 동갑이라는 데 깜짝 놀라"

유경상 입력 2021. 12. 06. 21:20

기사 도구 모음

이선희가 유희열과 윤도현이 동갑이라는 데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유희열은 새 심사위원에 대해 "새 심사위원은 오디션을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고 말했고 이선희는 "난 (유희열과)동갑이란 말에 너무 놀랐다"고 응수했다.

유희열은 "너 관리 좀 해"라고 농담했고, 윤도현은 "듣는 걸 좋아하는데 코멘트를 해본 적이 없다. 차라리 심사받는 게 낫지. 내 한마디에 출연자들의 인생이 바뀔 수도 있지 않냐"며 심사 부담감을 털어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선희가 유희열과 윤도현이 동갑이라는 데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12월 6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싱어게인2 무명가수전’에서는 새 심사위원으로 윤도현이 합류했다.

심사위원장 유희열은 제일 먼저 도착해 “1년이 지났구나. 내가 제일 먼저 왔네”라고 말했다. 이어 도착한 규현은 “어? 안 잘리셨어요? 어떻게 오셨지?”라고 농담했고 유희열은 “난 네가 의외다”고 맞장구를 쳤다.

규현은 이선희가 도착하자 의자를 밀어주며 매너 폭발했고 “저 너무 놀랐다. 버튼 보셨냐. 깜짝 놀랐다”며 업그레이드 된 어게인 버튼에 감탄했다. 송민호는 화려한 패션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유희열은 새 심사위원에 대해 “새 심사위원은 오디션을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고 말했고 이선희는 “난 (유희열과)동갑이란 말에 너무 놀랐다”고 응수했다. 유희열은 “친구다. (내가) 너무 관리했나?”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등장한 새 심사위원은 윤도현. 유희열은 “너 관리 좀 해”라고 농담했고, 윤도현은 “듣는 걸 좋아하는데 코멘트를 해본 적이 없다. 차라리 심사받는 게 낫지. 내 한마디에 출연자들의 인생이 바뀔 수도 있지 않냐”며 심사 부담감을 털어놨다. (사진=JTBC ‘싱어게인2 무명가수전’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