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MK스포츠

'원 더 우먼' 이하늬 "사고가 아니라 일부러 저지른 거 같다"

손진아 입력 2021. 09. 25. 23:03

기사 도구 모음

'원 더 우먼' 이상윤이 이하늬의 사고에 대해 언급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SBS '원 더 우먼'에서는 조연주(이하늬 분), 한승욱(이상윤 분), 노학태(김창완 분)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한승욱은 조연주에게 "본인이 강미나 아니라는 거 어떻게 알았습니까?"라모 물었고, 조연주는 "주총 때부터 알았어요. 댁은 알면서 날 통과시킨 건가?"라고 반문했다.

이후 한승욱과 노학태는 조연주를 걱정하기 시작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원 더 우먼’ 이상윤이 이하늬의 사고에 대해 언급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SBS ‘원 더 우먼’에서는 조연주(이하늬 분), 한승욱(이상윤 분), 노학태(김창완 분)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한승욱은 조연주에게 “본인이 강미나 아니라는 거 어떻게 알았습니까?”라모 물었고, 조연주는 “주총 때부터 알았어요. 댁은 알면서 날 통과시킨 건가?”라고 반문했다.

원더우먼 이상윤 사진="원더우먼" 방송 캡처
이후 한승욱과 노학태는 조연주를 걱정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조연주는 “이거보세요. 내 힘으로 안 들키고 있거든요?”라며 “내가 가짜라는 걸 알면서도 총수로 앉히고, 계약서를 6장이나 쓴 이유가 뭐냐고요”라고 물었다.

결국, 한승욱은 “그쪽이 당한 게 사고가 아니라 누가 일부러 저지른 거 같다. 누군가 강미나를 치려고 했을 확률이 높다”라고 말해 앞으로의 변화에 대해 궁금증을 모았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