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단독] 남지현, '빈센조' 감독과 협업..'작은아씨들' 주인공

문지연 입력 2021. 09. 24. 11:31 수정 2021. 09. 24. 16:15

기사 도구 모음

배우 남지현이 '작은아씨들'의 주인공이 된다.

24일 연예계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남지현이 새 드라마 '작은아씨들'(정서경 극본, 김희원 연출)의 주인공이 된다"고 밝혔다.

'작은아씨들'은 이미 '돈꽃'과 '빈센조'를 만들어낸 김희원 감독과 영화 '박쥐'와 '아가씨' 등의 각본을 맡고, 드라마 '마더'로 섬세한 필력을 자랑했던 정서경 작가의 협업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바.

남지현은 '믿보배'로 불릴 정도로 작품 선정에 특별한 선구안을 가진 배우.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남지현이 '작은아씨들'의 주인공이 된다.

24일 연예계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남지현이 새 드라마 '작은아씨들'(정서경 극본, 김희원 연출)의 주인공이 된다"고 밝혔다. '작은아씨들'은 우애 좋은 세 자매의 이야기를 담는 작품으로, 자매들이 극을 이끌어가는 여성 서사극이다.

'작은아씨들'은 이미 '돈꽃'과 '빈센조'를 만들어낸 김희원 감독과 영화 '박쥐'와 '아가씨' 등의 각본을 맡고, 드라마 '마더'로 섬세한 필력을 자랑했던 정서경 작가의 협업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바. '빈센조'로 14% 시청률을 돌파하며 작품성과 흥행을 동시에 잡았던 김희원 감독의 신작이라 관심이 쏠린다.

남지현은 '믿보배'로 불릴 정도로 작품 선정에 특별한 선구안을 가진 배우. 남지현은 이미 '쇼핑왕 루이'부터 '수상한 파트너', '백일의 낭군님',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에 이르기까지 거치며 '믿보배'로 우뚝 선 배우. 아역부터 거쳐오며 실패 없이 성인 연기자로 성장했고, 최근에는 '마녀식당으로 오세요'를 통해 OTT에서도 강점을 보여주며 '독보적 배우'의 궤도에 올랐다.

스튜디오드래곤이 만드는 '작은아씨들'은 하반기 캐스팅을 완료하고 촬영에 돌입한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