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송지효, 또 논란의 숏컷 등장..팬들 반대해도 예쁘기만 해('런닝맨')

선미경 입력 2021. 12. 05. 17:14

기사 도구 모음

'런닝맨' 송지효가 논란의 숏컷으로 등장했다.

'런닝맨' 멤버들은 김종국과 하하, 지석진과 송지효, 유재석과 전소민 세 팀으로 양세찬의 선택을 기다렸다.

송지효는 데뷔 20년 만에 처음으로 숏컷 스타일에 도전해 화제를 모았던 바.

팬들은 송지효의 숏컷 스타일을 두고 스태프 교체를 요구해 화제가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선미경 기자] ‘런닝맨’ 송지효가 논란의 숏컷으로 등장했다.

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12월 생일이 있는 양세찬 특집으로 진행됐다. ‘런닝맨’ 멤버들은 김종국과 하하, 지석진과 송지효, 유재석과 전소민 세 팀으로 양세찬의 선택을 기다렸다.

이날 멤버들은 각각 양세찬이 ‘런닝맨’에 합류하던 시절에 대해서 언급했다. 하하는 양세찬이 적응하지 못하던 시절을 떠올리며, “소민이 상받았을 때 축하해줬지만 세찬이 술 많이 마셨다”라고 폭로해 웃음을 줬다.

양세찬은 생일을 맞아서 가장 효도하고 싶은 부모 한 팀을 꼽아서 문안인사를 드려야 했다.

지석진과 팀을 이룬 송지효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송지효는 자기의 이야기만 하는 지석진의 말을 조용히 들어줬다. 오랫동안 호흡을 맞춰온 두 사람이기에 대화만으로도 웃음을 줬다. 지석진의 옆에 조용히 있던 송지효는 최근 새롭게 시도한 파격적인 숏컷 스타일로 지난 주에 이어서 다시 한 번 시선을 집중시켰다. 보이시한 매력의 송지효는 편안한 복장으로도 미모를 자랑하고 있었다.

송지효는 데뷔 20년 만에 처음으로 숏컷 스타일에 도전해 화제를 모았던 바. 지난 주 ‘런닝맨’ 출연 후에도 팬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기도 했다. 팬들은 송지효의 숏컷 스타일을 두고 스태프 교체를 요구해 화제가 됐다. /seon@osen.co.kr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