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신아영, 대한축구협회 이사 "'골때녀' 보고 진심으로 축구해 뭉클"

유경상 입력 2021. 10. 27. 21:20

기사 도구 모음

신아영이 '골때녀'를 보고 뭉클했다고 털어놨다.

10월 27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FC 아나콘다 박은영, 오정연, 신아영, 윤태진, 주시은이 첫 등장했다.

신아영은 축구 전문 아나운서 출신이자 현 대한축구협회 이사로 "저는 묵직한 선수를 좋아하는 것 같다. 좋아하는 선수는 제라드 선수다"며 "'골때녀' 보고 저 분들은 진심으로 축구를 하시네? 그거 보고 뭉클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아영이 ‘골때녀’를 보고 뭉클했다고 털어놨다.

10월 27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FC 아나콘다 박은영, 오정연, 신아영, 윤태진, 주시은이 첫 등장했다.

신아영은 축구 전문 아나운서 출신이자 현 대한축구협회 이사로 “저는 묵직한 선수를 좋아하는 것 같다. 좋아하는 선수는 제라드 선수다”며 “‘골때녀’ 보고 저 분들은 진심으로 축구를 하시네? 그거 보고 뭉클했다”고 말했다.

이어 신아영은 사전 인터뷰 현장에 여자축구 국가대표 한국팀 공식 유니폼을 입고 와 제작진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오정연은 신아영에게 “나는 신아영이 올 줄 알았다. 이사님이니까”라고 말했다. (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