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금쪽같은' 12살 22kg 주기성 구토증 금쪽이, 건강해진 근황에 오은영 뿌듯

서유나 입력 2021. 12. 03. 20:14

기사 도구 모음

12살에 주기성 구토증을 앓고 있는 금쪽이의 건강해진 근황에 오은영 박사가 뿌듯함을 드러냈다.

12월 3일 방송된 채널A 예능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76회에서는 5학년에 체중이 22㎏밖에 나가지 않아 걱정을 받았던 금쪽이의 근황이 공개됐다.

신애라는 곧 "5학년에 22㎏ 말도 안 되게 말랐던 금쪽이 기억나냐. 기쁜 소식이다"고 전했다.

이후 공개된 VCR, "금쪽이 살쪘어요"라는 엄마의 자랑과 함께 등장한 금쪽이는 체중계 위에 올라서 있는 모습.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유나 기자]

12살에 주기성 구토증을 앓고 있는 금쪽이의 건강해진 근황에 오은영 박사가 뿌듯함을 드러냈다.

12월 3일 방송된 채널A 예능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76회에서는 5학년에 체중이 22㎏밖에 나가지 않아 걱정을 받았던 금쪽이의 근황이 공개됐다.

이날 신애라는 "내 자식이 잘 먹으면 밥을 안 먹어도 배부르잖나. 이 말을 생각나게 하는 금쪽이가 있었다. 누군지 기억나시냐"고 운을 뗐다. 신애라는 곧 "5학년에 22㎏ 말도 안 되게 말랐던 금쪽이 기억나냐. 기쁜 소식이다"고 전했다.

이후 공개된 VCR, "금쪽이 살쪘어요"라는 엄마의 자랑과 함께 등장한 금쪽이는 체중계 위에 올라서 있는 모습. 체중계의 숫자는 26.4㎏를 가리키고 있었다. 이런 금쪽이를 보며 패널들은 "키도 더 큰 것처럼 보인다", "에너지가 넘친단다. 우리 금쪽이 이런 모습 보니 너무 뿌듯"며 감탄했다.

오은영 박사는 "말로 표현할 수가 없다"며 뭉클한 마음을 드러냈고 신애라는 "앞으로 더 건강하고 이쁜 금쪽이 되길 응원합니다"라고 메세지 보냈다.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