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빨강 구두' 정유민, 소이현 결혼 소식에 전전긍긍..母 최명길이 막나(종합)

이지현 기자 입력 2021. 09. 15. 20:35 수정 2021. 09. 15. 20:39

기사 도구 모음

'빨강 구두' 정유민이 소이현의 결혼 소식을 듣고 전전긍긍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에서 권혜빈(정유민 분)은 김젬마(소이현 분)가 윤기석(박윤재 분)과 결혼할 거라는 소식에 당황했다.

민희경(최명길 분)은 이들의 결혼을 막기 위해 윤기석의 전처까지 찾아냈다.

김젬마가 윤기석과 결혼할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2TV '빨강 구두'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빨강 구두' 정유민이 소이현의 결혼 소식을 듣고 전전긍긍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에서 권혜빈(정유민 분)은 김젬마(소이현 분)가 윤기석(박윤재 분)과 결혼할 거라는 소식에 당황했다. 민희경(최명길 분)은 이들의 결혼을 막기 위해 윤기석의 전처까지 찾아냈다.

이날 권혜빈은 윤현석(신정윤 분)에게 외국으로 나가 살자고 했다. 김젬마와 부딪히기 싫다는 게 이유였다. 윤현석은 안된다며 선을 그었다. 형이 더 중요하다면서 김젬마와 결혼하는 형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라고 밝혔다.

윤현석은 또 "널 사랑하지만 더 많이 사랑하는 건 내 자신이야. 네가 그 수많은 일들을 저질러도 내가 왜 가만히 있는 줄 알아? 난 그냥 나만 편하면 돼"라면서 "그렇지만 이번 녹음은 좀 심했어. 내가 바보는 아니거든. 또 이런 일 생기면 그땐 안 넘어가. 경고한다"라고 덧붙였다.

권혜빈은 모든 게 김젬마 때문이라고 생각하며 분노했다. 그는 김젬마를 보고는 "양심도 없이 뻔뻔하게 결혼을 해?"라고 막말을 했다. 김젬마도 가만히 있진 않았다. "그럼 사람 뒤통수 치는 넌 뭐냐"라며 "정신차려, 권혜빈. 그럴수록 망가지는 건 네 자신이야. 어쨌든 결혼 준비하는 데 도움 필요하면 얘기해. 우리 동서 사이잖니, 내가 네 형님이고 말이야"라고 말했다. 권혜빈은 분노를 참지 못했다.

윤기석은 프러포즈 반지를 잃어버린 김젬마를 위해 새로운 반지를 준비했다. 그는 반지를 끼워주며 진심을 고백했다. 김젬마를 끌어안고 "네가 내 옆에 있어서 너무 행복해"라고 말했다. 둘은 서로에게 사랑을 고백하며 또 한번 마음을 확인했다.

이 가운데 민희경은 흥신소에 연락해 사람 하나 찾아달라고 했다. 이후 의문의 여성이 찾아왔고, 민희경은 "네가 고은초?"라고 물었다. 이 여성은 "저를 찾으셨다고요, 아줌마?"라고 했다. 윤기석과 결혼했던 전처였다. 민희경은 호탕하게 웃었다.

이후 공개된 예고편에서 고은초는 "다시 잘되라는 건 아닐 텐데. 윤기석을 유혹해라? 재밌겠네"라고 말했다. 김젬마가 윤기석과 결혼할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한편 '빨강 구두'는 자신의 성공을 위해 혈육의 정을 외면한 채 사랑과 욕망을 찾아 떠난 비정한 엄마(최명길)와 그녀에 대한 복수심으로 멈출 수 없는 욕망의 굴레에 빠져든 딸(소이현)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lll@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