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MK스포츠

수취인 분명, DJ DOC 여혐가사 지적한 단체의 설명

뉴스팀 입력 2016. 11. 26. 13:34

기사 도구 모음

DJ DOC의 광화문 촛불집회 공연이 ‘수취인 분명’이라는 신곡 때문에 무산됐다고 알려지면서 해당 곡 가사가 화제에 오르고 있다. 쎄뇨리땅, 얼굴이 빵빵, (차 뽑았다)널 데리러가, 미쓰박 등의 가사는 명백한 여성혐오적 내용을 담고 있다는 게 그 설명.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뉴스팀] DJ DOC의 광화문 촛불집회 공연이 ‘수취인 분명’이라는 신곡 때문에 무산됐다고 알려지면서 해당 곡 가사가 화제에 오르고 있다.

26일 광화문에서 열릴 ‘박근혜 대통령 퇴진 제5차 범국민행동’에는 DJ DOC의 공연이 예정돼 있었다. 그러나 25일 밤 공연이 취소됐다는 소식이 들렸고,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여성단체가 ‘수취인분명’의 가사에 여성혐오가 담겼다고 지적해 공연이 무산되기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해당 여성단체로 보이는 페이스북의 ‘페미당당’ 페이지에서는 해당곡 가사에서 문제가 된 점을 조목조목 따져 게시하고 있다.

사진=MBN스타 제공
문제가 된 가사는 “역대급 삥땅,맨붕 쎄뇨리따 / 하도 찔러대서 얼굴이 빵빵 / 빽차 뽑았다 널 데리러가 빵빵 / 다왔어요 잘들어가요 깜빵 / 이잔당 몽땅 쓸어담아 깜빵 / 잘가요 미쓰 박 쎄뇨리땅”이다. 쎄뇨리땅, 얼굴이 빵빵, (차 뽑았다)널 데리러가, 미쓰박 등의 가사는 명백한 여성혐오적 내용을 담고 있다는 게 그 설명.

‘페미당당’에서는 특히 “‘미쓰ㅇ’은 한국 사회에서 자신보다 나이가 어리거나 사회적 직급이 낮은 여성을 하대할 때 쓰인다. 한국 사회의 뿌리 깊은 불평등한 젠더권력 속에서 너무나도 오염되어버린 단어입니다. 나머지 가사 속에서 묘사되는 대통령의 모습 또한 성형을 많이 해 얼굴이 빵빵해졌다거나, (원 레퍼런스에서는 오빠가) 태워주는 차를 탄다거나 하며 여성 혐오적으로 소비되고 있다”고 해석했다.

이들은 “우리 또한 이 시국에 분노를 느끼며 거리로 나간다. 하지만 이런 노래가 광화문에서 울려 퍼지고 박수를 받는다면 그것을 듣고 상처받게 되는 사람들은 청와대에 있는 박근혜가 아니라 함께 거리로 나와 싸우자고 같이 외치던 여성들일 것”이라며 “지난 19일 집회서도 ‘미쓰박’, ‘박양’ 등의 표현이 지적됐고, 주최 측에서도 이를 받아들여 정정 발언을 한 바 있다. 우리는 진정으로 ‘모두’에게 안전한 집회, ‘모두’에게 평등한 집회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mksports@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