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뉴스엔

'컬투쇼' 조영구 "상위 0.3% 영재 아들, 주입식 교육 힘들어 해" 토로

서유나 입력 2021. 02. 26. 15:57

기사 도구 모음

조영구가 상위 0.3% 영재 아들의 고충을 토로했다.

이날 조영구는 김태균과 '영재발굴단' 인연을 언급했다.

아들이 상위 0.3% 영재로 '영재발굴단'에 출연했었다고.

이어 조영구는 아들을 영재로 키운 교육법 하나도 공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유나 기자]

조영구가 상위 0.3% 영재 아들의 고충을 토로했다.

2월 26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 손해사정史(사)에는 스페셜 DJ 박성광, 방송인 조영구가 함께했다.

이날 조영구는 김태균과 '영재발굴단' 인연을 언급했다. 아들이 상위 0.3% 영재로 '영재발굴단'에 출연했었다고. 조영구는 "언어 천재, 창의적이라는 말을 들었다"면서도 "그런데 문제가 뭐냐면 내 아이 똑똑하다고 그러면 부모가 착각한다"고 한가지 경고를 운 떼 눈길을 끌었다.

조영구는 "우리 아내가 '애가 머리가 좋아?' 그때부터 공부를 더 시켰다. 가르치면 가르치는 대로 결과는 나온다. 그런데 주입을 시키니 버거워 하고 힘들어 한다. 공부를 즐겁게 할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영구는 아들을 영재로 키운 교육법 하나도 공개했다. 그는 "아내가 '장영실' 책을 읽으면 장영실 드라마가 있다. 그걸 보여주고 책을 읽게 했다. 또 '경복궁' 책을 읽게 하면 먼저 경복궁에 데려갔다. 아이가 셋이니 하나의 책을 3권을 똑같이 사 읽게 하고 얘기 나누게 하기도 했다. 그렇게 그 책을 좋아하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사진=뉴스엔DB)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