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이지훈, 5살 차이 여동생과 비현실적 남매 케미..'바프' 사진에도 무덤덤 ('나혼산')[MD리뷰]

입력 2021. 05. 15. 06:00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이지훈이 초보 자취러의 일상을 공개했다.

14일 밤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이지훈의 싱글 라이프가 전파를 탔다.

이지훈의 보금자리가 최초 공개됐다.

이지훈이 동생을 두고 "남자친구랑 싸운 날, 연차 때 집에 온다"라고 하자 박나래와 키는 믿어지지 않는 듯한 표정을 지어 폭소를 안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배우 이지훈이 초보 자취러의 일상을 공개했다.

14일 밤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이지훈의 싱글 라이프가 전파를 탔다.

"서른네 살, 독립 2년 차 이지훈이다"라고 입을 뗀 이지훈은 반려견 '애기'를 안고 "공주님이다. 애교도 엄청 많다"라며 웃었다. 독립을 결정한 계기에 대해선 "새벽에 나가는 날이 많으니까 부모님이 저 때문에 잠을 못 주무시는 경우가 종종 있어서 나오게 됐다"고 밝혔다.

이지훈의 보금자리가 최초 공개됐다. 반려견의 흔적과 깔끔한 인테리어, 테라스가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인테리어를 잘 모른다. 있는 그대로다"라고 설명을 보탰다. 이어 현재 남양주에 거주 중이라며 "남양주를 사랑한다. 초등학교 때 덕소로 와서 주욱 자라왔다"고 전했다. 남양주 홍보대사가 될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는 "그렇게 되면 너무 감사하다"라고 조심스럽게 답했다.

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임한 각오를 털어놓기도 했다. 어깨 통증을 호소하며 병원 진료를 받은 이지훈은 "9~10kg 정도 되는 갑옷을 입고 촬영했다. 어깨는 짓눌리고 목은 못 움직이고 하니 균형이 무너졌나 보다"라고 말했다.

주연 배우가 학교 폭력 논란으로 하차하며 우여곡절을 겪은 '달이 뜨는 강'. 이지훈은 "예정돼있던 스케줄보다 한 달을 재촬영하게 됐다. 모두가 힘들었을 거다. 끝맺음까지 무조건 하자는 마음가짐이었다. 자연스럽게 잘 마무리됐다"고 돌이켰다.

이지훈은 5살 차이 동생과 비현실적인 남매 케미를 뽐냈다. 이지훈이 동생을 두고 "남자친구랑 싸운 날, 연차 때 집에 온다"라고 하자 박나래와 키는 믿어지지 않는 듯한 표정을 지어 폭소를 안겼다.

뿐만 아니라 이지훈은 동생이 "바디프로필 찍고 음식에 대한 갈망이 심해졌다"라며 노출이 많은 바디프로필 사진을 꺼내자 아무렇지 않은 듯 무덤덤하게 바라봐 다시 한번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또한 "주 4일제 해서 월급이 엄청나게 줄었다. 나 집 어떻게 사냐. 진짜 집은 어떻게 사고 차는 어떻게 사지"라고 토로한 동생을 향해 "시작한 지 얼마 안 됐잖냐. 드라마 '학교 2013' 할 때 출연료가 회당 50만 원이었다. 그땐 평생 차도 없고 내 인생에 내 집은 없을 거로 생각했다"라며 "적게 벌더라도 예를 들어 100만 원을 벌면 50만 원 저축하고 반은 나를 위해 썼어야 했다"라고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