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쯔양 "집에 라면 300봉지+라면 창고 있어" ('안다행')

입력 2021. 04. 13. 00:03

기사 도구 모음

유튜브 크리에이터 쯔양이 '먹방 요정' 면모를 과시했다.

12일 밤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방송인 박명수, 개그맨 유민상, 유튜브 크리에이터 쯔양의 자급자족 생존기가 그려졌다.

또한 박명수는 "집에 라면 300개 있다. 라면 창고도 있다"라며 남다른 먹성을 뽐낸 쯔양에게 "사재기 아니냐. 300개면 사재기다"라며 혀를 내둘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유튜브 크리에이터 쯔양이 '먹방 요정' 면모를 과시했다.

12일 밤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방송인 박명수, 개그맨 유민상, 유튜브 크리에이터 쯔양의 자급자족 생존기가 그려졌다.

이날 박명수는 쯔양과의 첫만남을 돌이켰다. "'놀면 뭐하니?'에서 쯔양을 처음 봤다. 왜 저렇게 먹는지 이해가 안 됐다"라고 말한 그는 쯔양을 향해 "가장 많이 먹은 음식이 뭐냐"고 물었다.

쯔양은 "대방어 10kg, 라면 20개"라고 답했고, 유민상은 "라면 20개는 전성기 때도 못 먹었다"라고 너스레 떨어 배꼽을 잡게했다.

또한 박명수는 "집에 라면 300개 있다. 라면 창고도 있다"라며 남다른 먹성을 뽐낸 쯔양에게 "사재기 아니냐. 300개면 사재기다"라며 혀를 내둘렀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