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포츠서울

'날아라 개천용' 정웅인 "응원해 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조영소감]

남혜연 입력 2021. 01. 24. 09:14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정웅인이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종영 소감을 전했다.

정웅인은 24일 소속사 저스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시청자분들의 관심과 사랑과 응원 덕분에 '날아라 개천용' 촬영을 즐겁고도 무사히 마무리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남혜연기자]배우 정웅인이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종영 소감을 전했다.

정웅인은 24일 소속사 저스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시청자분들의 관심과 사랑과 응원 덕분에 ‘날아라 개천용’ 촬영을 즐겁고도 무사히 마무리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와함께 “작품과 배우 정웅인을 향한 무한 애정을 보내주시고 응원해 주신 시청자분들께 너무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더욱 다양한 작품들로 찾아뵐 테니 많이 기대해 주셨으면 좋겠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모두 건강하시길 바란다”며 시청자들에 대한 감사의 표현도 잊지 않았다.

정웅인은 극중 엘리트이자 야망 많은 대검 부부장 검사 ‘장윤석’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자신의 명예와 성공을 위해 엘리트 그룹 내에서 서울시장의 사위이자 무력한 검사로 조용히 눈치만 보던 장윤석은 점점 정치판을 알고 난 후 가진 자들의 약점을 쥐고 흐름을 주도하며 권력을 장악하게 되는 인물이다.

극의 초반에는 원수처럼 사사건건 부딪히던 박삼수(정우성 분), 박태용(권상우 분)과 후에는 긴밀히 협조해 원하는 것을 얻어내며 야망과 인간미가 한데 어우러진 매력적인 캐릭터로 극에 재미를 더했다.

드라마는 끝났지만, 정웅인의 활약은 계속된다. 최근 김선호, 박호산 등 믿보배 배우들의 막강 라인업으로 전석 매진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연극 ‘얼음’에서도 빛을 발하는 연기와 함께 활약하고 있다. 또 애플TV ‘파친코’(Pachinko)에도 캐스팅되어 2021년 쉬지 않는 행보와 함께 영역 스펙트럼을 확장하며 대세 배우로서 존재감을 확고히 하고 있다.

whice1@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