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MK스포츠

'아는 형님' 이호철 "롤 상위 0.017%, 단 하루 만에 그만둔 이유는.."

김나영 입력 2021. 06. 19. 21:54

기사 도구 모음

'아는 형님' 이호철이 게임을 끊은 이유를 밝혔다.

19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 배우 김기방, 태항호, 이호철이 전학생으로 찾아왔다.

이호철은 "내가 정말 잘하던 걸 하루 만에 그만뒀다. 왜 그랬을까?"라고 질문을 냈다.

김희철이 정답을 맞췄고, 이호철은 "PC방에서 게임을 하다가 애들이 막 욕을 하더라. 근데 자꾸 내 아이디가 들리더라. 상황이 나랑 비슷하더라. 그래서 가보니까 조그만한 초등학생이더라"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는 형님’ 이호철이 게임을 끊은 이유를 밝혔다.

19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 배우 김기방, 태항호, 이호철이 전학생으로 찾아왔다.

이호철은 “내가 정말 잘하던 걸 하루 만에 그만뒀다. 왜 그랬을까?”라고 질문을 냈다.

‘아는 형님’ 이호철 사진=‘아는 형님’ 캡쳐
이어 “게임은 희철이도 하는 거다. 10년 전이다”라며 “PC방에서 이런 이야기를 들었다”라고 힌트를 줬다.

김희철이 정답을 맞췄고, 이호철은 “PC방에서 게임을 하다가 애들이 막 욕을 하더라. 근데 자꾸 내 아이디가 들리더라. 상황이 나랑 비슷하더라. 그래서 가보니까 조그만한 초등학생이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요만한 애들한테 ‘내가 잘했니’, ‘네가 잘했니’를 했더라. 나이 30살 먹고 이걸로 싸우나 싶었다”라며 “완전 끊었다가 요새 종종 한다”라고 털어놓았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