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딱 걸렸어?"하하, 김종국X송지효 동반 뉴욕行에 러브라인 의심(신선놀음)

이하나 입력 2021. 04. 17. 05:45

기사 도구 모음

하하가 김종국이 송지효와 같은 비행기를 탔다는 이야기를 듣고 두 사람의 사이를 의심했다.

성시경을 비롯한 다른 신선들이 "말도 안 된다"고 의심하자, 김종국은 "농담이 아니고 그 비행기에 나 말고 송지효도 있었다"고 전했다.

그 때 하하는 "송지효랑 거길 왜 갔지?"라고 의심했다.

하하는 서로 다른 스케줄이었다는 김종국의 해명에도 "그렇게 하겠지. 자연스럽다"고 몰아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하나 기자]

하하가 김종국이 송지효와 같은 비행기를 탔다는 이야기를 듣고 두 사람의 사이를 의심했다.

4월 16일 방송된 MBC ‘볼빨간 신선놀음’에서 신선들은 각자 비행기에 얽인 추억을 공개했다.

김종국은 “시상식 때문에 뉴욕을 가는데 문이 안 닫힌 거다. 승무원들이 수건으로 문을 막더라”고 말했다. 성시경을 비롯한 다른 신선들이 “말도 안 된다”고 의심하자, 김종국은 “농담이 아니고 그 비행기에 나 말고 송지효도 있었다”고 전했다.

그 때 하하는 “송지효랑 거길 왜 갔지?”라고 의심했다. 하하는 서로 다른 스케줄이었다는 김종국의 해명에도 “그렇게 하겠지. 자연스럽다”고 몰아갔다.

김종국은 “어머니랑 같이 갔는데 (어머니가) 사색이 됐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하하는 “며느리가 같이 있으니까 안심이 되셨을 거다”고 말했다. 성시경도 “지효가 잘 했겠네”라고 장난을 쳤다.

서장훈은 “지효가 ‘미운 우리 새끼’ 나왔을 때 어머니가 본인을 잘 챙겨줘서 고맙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김종국은 “(송지효가) 옆에 안 왔다”면서도 “우리 어머니가 연예인이 다 되셨구나”라고 놀랐다.

하하는 자신의 비행기 미담을 스스로 공개했다. 하하는 비행기에서 갓난아이와 네 살 된 아이를 데리고 온 한 어머니의 피곤한 얼굴을 보고, 육아의 힘듦을 공감하며 자신이 잠시 아이를 돌봐줬다고 밝혔다.

하하는 “아기를 봐 드릴테니까 쉬시라고 했는데 그때 취침 시간이었다. 20분만 하기로 했는데 한 시간이 됐다. 저는 가보겠다고 인사했더니 감사하다고 하시더라”며 “물론 나의 선한 마음이 있었기 때문에 바라지 않았어도 분명히 승무원도 그 모습을 봤고 잠들지 않은 몇 분의 승객들도 봤다. 그러면 올릴 법 한데 안 올라온다. 눈을 씻고 봐도 안 올라 온다”며 온라인에 자신의 미담이 올라오지 않는 것에 흥분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C ‘볼빨간 신선놀음’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