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귀순배우 김혜영 "북한 은행 없어, 계좌번호 '다시' 이해 못해"난감(파란만장) [결정적장면]

유경상 입력 2021. 05. 07. 05:54

기사 도구 모음

귀순배우 김혜영이 은행 계좌번호 때문에 난감했던 경험을 말했다.

5월 6일 방송된 EBS 1TV '인생이야기 파란만장'에서는 귀순배우 김혜영이 출연했다.

이에 귀순배우 김혜영은 자신 역시 남한에서 문화차이를 느꼈던 에피소드로 계좌번호를 들며 "북한에서는 은행이 없다. 계좌번호 불러줄 때 숫자를 불러주다가 다시 하면, 다시 쓰라는 줄 알고 다 지운 거다. 마지막에 번호를 다시 불러보라고 하면, 다 지웠는데?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귀순배우 김혜영이 은행 계좌번호 때문에 난감했던 경험을 말했다.

5월 6일 방송된 EBS 1TV ‘인생이야기 파란만장’에서는 귀순배우 김혜영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사연자, 탈북자 허초희 씨는 처음 남한에 정착했을 때 설거지 일을 구했고 북한에서는 세제를 쓰지 않아 적응이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또 소고기를 먹을 일 없는 북한에서는 미역국을 돼지고기로 끓여 남한에서도 돼지고기로 미역국을 끓였다가 남편과 갈등을 빚었다고.

이에 귀순배우 김혜영은 자신 역시 남한에서 문화차이를 느꼈던 에피소드로 계좌번호를 들며 “북한에서는 은행이 없다. 계좌번호 불러줄 때 숫자를 불러주다가 다시 하면, 다시 쓰라는 줄 알고 다 지운 거다. 마지막에 번호를 다시 불러보라고 하면, 다 지웠는데?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날 방송에서 김혜영은 음식 프로그램에 함께 출연했던 동생이 다른 출연자에게서 “북한에서 뭐 먹어 봤겠냐”는 말을 듣고 상처받아 눈물 흘린 사연을 말했다. 여기에 김혜영이 지인의 부탁으로 저가에 승낙한 광고 촬영장에서 온종일 대기에 “거지” 폭언까지 들어 눈물을 쏟은 사연이 안타까움을 더했다. (사진=EBS 1TV ‘인생이야기 파란만장’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