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사유리 아들 젠, 7개월 인생 첫 과일 도전도 척척 '다리까지 번쩍'(슈퍼맨)

황혜진 입력 2021. 06. 13. 22:46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출신 방송인 사유리 아들 젠이 생애 처음으로 과일을 맛봤다.

6월 13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사유리는 아들 젠을 위해 과일 이유식을 만들었다.

사유리가 과일을 갈아 넣은 이유식을 만든 것.

젠은 과일 이유식 역시 맛있게 먹으며 환한 미소를 지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황혜진 기자]

일본 출신 방송인 사유리 아들 젠이 생애 처음으로 과일을 맛봤다.

6월 13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사유리는 아들 젠을 위해 과일 이유식을 만들었다.

젠을 목말 태워 놀아주던 사유리는 젠의 눈 옆에 난 상처를 바라보며 "또 얼굴이 손톱으로 긁혔어? 속상하다"고 말했다.

이후 젠은 7개월 인생 첫 과일에 도전했다. 사유리가 과일을 갈아 넣은 이유식을 만든 것.

사유리는 "일단 사과랑 배 먹어보자. 이 세상에 맛있는 게 많이 있어"라고 말했다. 젠은 과일 이유식 역시 맛있게 먹으며 환한 미소를 지었다.

과일 덕분에 기분이 좋아진 젠은 두 다리까지 번쩍 들어올렸다. 사유리는 "맛있어서 다리가 올라갔어?"라고 물었다.

(사진=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캡처)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