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텐아시아

안상태, 층간 소음 폭로한 아랫집 명예훼손으로 고소 [전문]

정태건 입력 2021. 04. 10. 11:45

기사 도구 모음

개그맨 안상태가 층간소음 폭로자인 아랫집 거주자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이어 "이로써 안상태 씨뿐만 아니라, 일반인인 안상태 씨의 가족들까지 심각한 명예훼손과 정신적 고통을 가했다"며 "안상태 가족은 해당 아파트에서 5년 넘게 거주했다. 그 기간 동안 단 한번도 아랫집으로 층간소음 항의를 받은 적 없고 윗집과 층간소음 문제를 겪은 적도 없었다"고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상태 법률 대리인 "8일 고소"
"아랫집의 폭로, 대부분 허위"
"안상태 가족, 현재 이사한 상황"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개그맨 안상태/ 사진=텐아시아DB


개그맨 안상태가 층간소음 폭로자인 아랫집 거주자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안상태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리우는 지난 9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안상태가 전날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아랫집 거주자를 명예훼손을 이유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리우는 "최근 층간소흠 문제로 불거진 논란과 관련해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경위 여하를 막론하고 진심으로 송구하게 생각한다"면서도 "폭로성 글은 대부분 허위의 사실들로써 안상태와 그 가족을 근거없이 매도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로써 안상태 씨뿐만 아니라, 일반인인 안상태 씨의 가족들까지 심각한 명예훼손과 정신적 고통을 가했다"며 "안상태 가족은 해당 아파트에서 5년 넘게 거주했다. 그 기간 동안 단 한번도 아랫집으로 층간소음 항의를 받은 적 없고 윗집과 층간소음 문제를 겪은 적도 없었다"고도 했다.

아랫집의 항의 끝에 결국 안상태 가족은 현재 이사했다고 한다. 리우는 "실제로 이사를 간다는 점이 밝혀지자, 사과나 정정은커녕 '이사를 가서는 또 누구를 괴롭히려 하느냐'고 막무가내식 비난을 퍼부었다. 이제 안상태 씨 가족은 어디로 이사를 가더라도 이웃들의 손가락질을 받을 수밖에 없게 됐다"며 "안상태 씨 가족이 내린 힘든 결정마저 비난의 대상이 되어야 할 이유는 없다"고 강조했다.

안상태의 아랫집 거주자는 지난 1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개그맨 A 씨 층간소음 좀 제발 조심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작성자는 "임신 28주차인데 지속적인 층간소음으로 괴롭다"며 "밤낮 구분 없이 울려대는 물건 던지는 소리, 발망치, 뛰는 소리가 들려서 안 그래도 예민한 시기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고 토로했다.

이후 안상태는 다수의 매체를 통해 "죄송하다"며 "이사를 갈 계획"이라고 사과했다. 하지만 아랫집 거주자는 "이사를 가기로 해놓고 집 매매가를 시세보다 높게 책정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안상태의 아내이자 일러스트 작가 조인빈은 "우리를 비난할 의도로 나쁘게 썼던데 다 믿지 마라. 5년 동안 이 집에 살면서 단 한 번도 층간소음 문제로 문제가 됐던 적 없다. 아랫집이 이사 오고부터 남자분이 밤마다 올라와서 벨을 누르기 시작했다"고 반박하기도 했다. 조인빈은 또 "위에 사는 불쌍한 셀레브리티(Celebrity) 아래 사는 불쌍한 키보드 워리어(Keyboard Warrior)"라는 글을 올려 아랫집을 저격한 바 있다.

개그맨 안상태/ 사진=텐아시아DB


다음은 안상태 법률대리인 리우의 입장문 전문이다.

법무법인 리우(안상태 씨의 법률대리인) 안녕하십니까. 당 법무법인은 개그맨 안상태 씨를 대리하여 아래와 같은 입장을 밝힙니다.

우선, 안상태 씨는 최근 층간소음 문제로 불거진 논란과 관련하여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경위 여하를 막론하고 진심으로 송구하게 생각합니다. 많은 분들께서 건네주신 응원과 질책의 말씀, 모두 마음에 깊이 새겼습니다.

최근의 논란은, 안상태 씨의 아랫집에 거주하시는 분이 2021. 1.경 “안상태 씨 가족은 층간소음 가해자”라는 내용의 폭로성 글을 인터넷에 일방적으로 게시하면서 발생했습니다. 폭로 당사자인 아랫집 분은 2020. 2.경 안상태 씨의 아랫집으로 이사를 왔고, 그때부터 안상태 씨 가족이 윗집이웃이라는 점도 알고 있었습니다. 아랫집 분의 폭로성 글은 대부분 허위의 사실들로써 안상태 씨와 그 가족을 근거 없이 매도하였고, 이로써 마치 안상태 씨 가족이 “악의적인 층간소음 가해자”인 것처럼 만들었습니다. 이로써 안상태 씨뿐만 아니라, 일반인인 안상태 씨의 가족들까지 심각한 명예훼손과 정신적 고통을 가하게 되었습니다.

안상태 씨 가족은 해당 아파트에서 5년이 넘게 거주했습니다. 그 기간 동안 단 한번도 아랫집으로부터 층간소음 항의를 받은 적 없고, 윗집과도 층간소음 문제를 겪은 적이 없었습니다. 층간소음이 적다고 알려진 아파트였고, 이웃들 간에도 상호 간 배려를 통해 잘 지내왔습니다. 안상태 씨 가족에게는 행복한 시간을 보낸 둘도 없이 소중한 보금자리이지만, 아랫집 분의 집요하고 대책 없는 항의 끝에 결국 안상태 씨의 가족이 현재 이사한 상황입니다.

아랫집 분 측은 이사온 직후부터 안상태 씨 집을 찾아와 층간소음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이에 안상태 씨 가족은 진지한 사과를 드렸고, 극도로 조심스러운 생활을 유지했습니다. 아랫집 분의 층간소음 항의는 끊이지 않았고, 안상태 씨 가족의 사과 및 해명이 반복되었습니다. 그러다 아랫집 분이 다른 소음을 층간소음으로 오해하는 일이 있었고, 그 후로 한 동안 항의는 잠잠해졌습니다.

그러자 갑자기 아랫집 분의 폭로성 글이 올라온 것입니다. 여과 없이 기사화되었고, 안상태 씨 가족에 대한 악성 댓글이 무수히 달렸습니다. 안상태 씨도 괴롭지만, 무엇보다 일반인인 가족들은 처음 겪는 엄청난 비난과 욕설 때문에 극심한 두려움과 고통 속에 힘든 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심지어 아랫집 분의 폭로는 대부분 허위의 사실입니다. 아랫집 분은 자신이 이사오기도 한참 전에 게시됐던 과거의 인스타그램 사진들을 마치 현재의 사진인 것처럼 호도했습니다. 안상태 씨가 자신에게 설명한 이사 얘기도 전부 거짓이라고 근거 없이 비방했고, 개인의 사적 영역인 매매가격 등도 거짓 자료를 들이대며 문제 삼았습니다. 실제로 이사를 간다는 점이 밝혀지자, 사과나 정정은커녕 “이사를 가서는 또 누구를 괴롭히려 하느냐”고 막무가내식 비난을 퍼부었습니다. 이제 안상태 씨 가족은 어디로 이사를 가더라도 이웃들의 손가락질을 받을 수밖에 없게 되었습니다. 안상태 씨 가족이 내린 힘든 결정마저 비난의 대상이 되어야 할 이유는 없습니다.

안상태 씨와 그 가족은 그간 매우 고민이 많았고, 지금도 정신적 고통과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안상태 씨의 가족을 위해서라도, 걷잡을 수 없이 퍼져버린 왜곡된 허위 사실은 바로잡아야 합니다. 허위 폭로로 인해 극심하게 훼손된 명예도 회복되어야 합니다. 무엇보다, 이로써 안상태 씨 가족의 일상생활도 평온함을 되찾을 수 있어야 합니다. 그래야만 안상태 씨의 아내와 딸도 고통에서 조금이라도 벗어날 수 있습니다.

이를 위하여, 안상태 씨는 서울남부지방법원에 2021. 4. 8. 아랫집 분을 상대로 법원에 명예훼손을 이유로 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접수하였습니다. 또한 악의적 기사와 글에 안상태 씨의 가족을 조롱하고 비하하는 악성 댓글들에 대하여 모욕죄 등 형사고소를 진행할 예정임도 알려 드립니다. 진실을 떳떳이 밝히기 위한 목적인 이상, 합의나 선처로 본질을 흐리는 일은 없을 것입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최신 이슈 한번에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