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투데이

버닝썬 前관계자 "승리, 클럽 대표 중 한 명 맞아" [직격인터뷰]

김샛별 기자 입력 2019. 01. 30. 13:46

기사 도구 모음

클럽 버닝썬 前 관계자가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와 버닝썬의 관계에 대해 입을 열었다.

30일 '승리 클럽'으로 알려진 버닝썬 前 관계자는 스포츠투데이에 "승리가 클럽의 대표로 있었던 게 맞다"고 밝혔다.

하지만 버닝썬 前 관계자는 "승리는 버닝썬의 여러 대표직 중 홍보를 담당하는 대표로 있었던 게 맞다. 클럽을 운영하는 직원들은 따로 있었고, 이사님은 버닝썬의 이름을 알리는 데 치중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승리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클럽 버닝썬 前 관계자가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와 버닝썬의 관계에 대해 입을 열었다.

30일 '승리 클럽'으로 알려진 버닝썬 前 관계자는 스포츠투데이에 "승리가 클럽의 대표로 있었던 게 맞다"고 밝혔다.

앞서 버닝썬 폭행 사건과 관련해 진실 공방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버닝썬의 대표로 알려진 승리 역시 논란을 피해갈 수 없었다. 대중은 승리에게도 책임을 물었지만, 승리를 비롯한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어떤 대답도 내놓지 않고 있다.

이 가운데 한 매체는 "승리가 지난주 버닝썬 이사직을 사임했다"는 사실을 보도했다. 이어 또 다른 매체에서는 "승리는 버닝썬의 실질적인 주인이 아니다"라는 클럽 측의 주장을 전했다.

하지만 버닝썬 前 관계자는 "승리는 버닝썬의 여러 대표직 중 홍보를 담당하는 대표로 있었던 게 맞다. 클럽을 운영하는 직원들은 따로 있었고, 이사님은 버닝썬의 이름을 알리는 데 치중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버닝썬이 승리와 함께 방송에서 언급되기도 했고, 이로 인해 '승리 클럽'으로 홍보가 됐다. 덕분에 팬들도 많이 찾아왔다. 때문에 전적으로 참여한 게 맞긴 하다"라고 했다.

관계자는 또 "(승리는) 워낙 바빠 가게에 출입을 많이 한 건 아니지만, 가끔 들러 가게를 둘러보거나 노래를 틀었다"고 말했다.

이어 관계자는 "이 사건 때문에 승리도 괜히 피해를 본 건 맞다. 승리가 업장 내 업무에 대해서 관여를 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번 사건 역시 상황을 잘 알지 못할 수도 있다"며 "(승리가) 사건이 터질 것 같으니까 바로 나온 것도 있을 테다. 하지만 대표직으로 있었기 때문에 사과를 해야 하는 게 맞는데 발을 뺀 건 아쉽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Copyright ⓒ stoo.com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