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OSEN

SBS 측, 일베논란 "내부직원 단정무리..유출자 찾을 것"

입력 2013. 08. 21. 20:15 수정 2013. 08. 21. 20:1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강서정 기자] SBS가 내부 직원이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 일간베스트(이하 일베)에서 '8뉴스' 방송사고를 예고했다는 일부 의견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SBS는 21일 오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일간베스트 관련'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게재했다.

SBS는 일베에 게재된 '촬영저장소 SBS 내부 인증 가다'라는 사진과 관련해 "SBS CNBC 부조(부조정실)인 것은 분명하나 SBS 직원이 찍었다고 단정하는 것은 무리이다"며 "왜냐하면 부조는 직원만 출입할 수 있는 것이 아니고 많은 견학인과 방문객들이 오고 가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SBS 심의사항 보고'의 외부 유출에 대해서 "SBS가 ERP 내부 공지사항에 올린 '심의사항 보고'가 외부로 유출된 것은 분명하다고 보고 내부적으로 유출 경위를 조사 중이다. SBS는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외부 유출자를 찾아 책임을 물을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앞서 지난 20일 오후 방송된 '8뉴스' 중 '특파원 현장' 코너에서는 '일본 수산물 방사능 공포'에 대한 뉴스를 다뤘다. 그중 '후쿠시마산 가자미류 방사능 검출량'에 대한 도표가 등장했고, 이 도표의 일부분에서 극우성향의 사이트인 일베에서 만든 워터마크가 포착됐다. 이 워터마크는 일베에서 사용하는 것으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기 위해 노 전 대통령과 코알라를 합성한 이미지다.

SBS는 방송사고 후 보도자료를 통해 "문제의 이미지 컷은 워터 마크에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이미지가 희미하게 합성된 것이었는데 제작 담당자는 이미지를 알아채지 못한 채 컴퓨터 그래픽 제작에 사용했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방송사고 두 달 전인 지난 6월 8일 한 일베 회원이 사이트에 자신을 SBS 직원이라고 밝히며 방송국 내부 사진을 공개, "저격해봐라 그리고 일베는 방송국도 점령했음을 잊지 마라"라는 글을 올린 것이 알려지며 방송사고가 의도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이 게시물 밑에 한 네티즌이 "방송사고인 척 노알라 생방송으로 한 번 쏴줘라"라는 댓글을 게재해 논란이 더욱 확산됐다.

kangsj@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