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서울경제

'어서와 한국은-처음이지' 핀란드 3인방, 속초에서 오징어순대 먹방

서영준 기자 입력 2017. 12. 01. 02:51

기사 도구 모음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핀란드 3인방이 막걸리와 오징어순대에 푹 빠졌다.

30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페트리와 핀란드 친구들의 속초 여행기가 그려졌다.

이날 페트리와 핀란드 친구들은 속초 아바이 마을에서 막걸리와 오징어순대를 먹기 위해 한 음식점으로 들어갔다.

막걸리를 처음 접한 사미는 "낄유 냄새가 난다"며 좋아했고 페트리는 "낄유는 핀란드 전통술인데 막걸리와 비슷하다. 발효하는 술이다"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어서와 한국은-처음이지’ 핀란드 3인방, 속초에서 오징어순대 먹방

[서울경제]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핀란드 3인방이 막걸리와 오징어순대에 푹 빠졌다.

30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페트리와 핀란드 친구들의 속초 여행기가 그려졌다.

이날 페트리와 핀란드 친구들은 속초 아바이 마을에서 막걸리와 오징어순대를 먹기 위해 한 음식점으로 들어갔다.

막걸리를 처음 접한 사미는 “낄유 냄새가 난다”며 좋아했고 페트리는 “낄유는 핀란드 전통술인데 막걸리와 비슷하다. 발효하는 술이다”라고 설명했다.

페트리가 추천해주는 방법대로 오징어순대 쌈을 싸 먹은 친구들은 맛있다고 말했다.

친구들이 음식을 잘 먹는 모습을 본 페트리는 “일부 핀란드 사람들은 오징어 안 좋아하더라. 이상한 음식이라고”며 한시름 놓은 표정을 지었다.

이에 빌푸는 “어렸을 때 제일 좋아하는 게 오징어였다. 그리스 휴가 갔을 때 계속 오징어만 먹었어. 오징어 때문에 돌아오기 싫을 정도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핀란드에는 냉동 오징어밖에 없기 때문에 오징어를 먹기 힘들었던 것.

이어 빌푸는 “지금까지 먹은 음식 중 가장 좋았어. 5점 만점에 5점이다”라며 막걸리와 오징어순대의 맛을 극찬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서경스타 서영준기자 syj4875@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