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타뉴스

[★FULL인터뷰] "조승우 좋아해요" 천우희 멜로 욕심 속사정

정현중 인턴기자 입력 2017. 10. 02. 08:0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 이연화 역 천우희 인터뷰
[스타뉴스 정현중 인턴기자]
/사진제공=나무엑터스

tvN 월화 드라마 '아르곤'(극본 전영신 주원규 신하은 연출 이윤정 제작 데이드림엔터테인먼트)은 배우 천우희(30)의 첫 드라마 주연작이었다. 그동안 영화에 집중했던 그는 모처럼 스크린에서 벗어나 안방극장을 두드렸다.

'아르곤' 종영 이후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만난 천우희는 "드라마를 항상 하고 싶었다"며 "이번에 아르곤이 8부라는 점도 그렇고 대본도 너무 좋았다. 제일 적합한 선택이지 않았을까 하는 느낌"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지난달 26일 종영한 '아르곤'은 가짜 뉴스가 범람하는 세상에서 오직 팩트를 통해 진실을 밝히고자 하는 열정적인 언론인들의 치열한 삶을 그려낸 드라마. 천우희는 극 중 HBC 막내 기자 이연화 역을 맡아 강직한 내면 연기로 시청자들에 단단히 눈도장을 찍었다.

천우희가 연기한 이연화는 사람의 선의를 믿는 낙관주의자의 모습과 진실을 끈질기게 쫓는 기자의 이미지가 모두 담겨있었다. 그렇다면 천우희가 생각한 '아르곤' 속 이연화의 매력은 무엇이 있을까.

"이연화의 캐릭터 매력은 꿋꿋함에 있어요. 자기 소신을 굽히지 않는 거요. 주눅이 들 수도 있는 상황에서 혼잣말이라도 웅얼웅얼하잖아요. 이연화가 꿈을 포기하지 않는 모습도 참 마음에 들었어요."

천우희는 그의 첫 드라마 '아르곤'에서 섬세한 감정선을 연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의 연기력이 영화에서뿐만 아니라 드라마에서도 인정받은 셈이다.

"연기할 때도 끝을 보고 싶어 할 때가 있어요. 어떤 어려운 연기를 하는 것이 아니라 감정적으로 힘든 것을 표현한다든지 최상위 것으로 잘 표현하고 싶은 게 있는데 그걸 스스로 몰아붙이는 편이죠."

/사진제공=나무엑터스

'아르곤'은 지난달 4일부터 26일까지 단 8부작 안에서 진실을 파헤치는 언론의 참 자세가 무엇인지 보여줬다. 급격한 드라마 전개 속에서 러브 라인까지 더하기는 어려웠다.

"김백진(김주혁)과 이연화가 극 중 러브 라인이 없어서 좋았어요. 촬영 초반에도 감독님이 러브 라인이 조금이라도 표현됐으면 좋겠냐고 물었는데, 전 전혀 바라지 않았죠. 김백진 가지고 있는 기자의 모습과 아버지로서의 고충에 러브 라인까지 꼭 있어야 하나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선·후배 간 애정 정도는 있을지언정 러브 라인까지 담기에 드라마 8부는 짧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비리를 파헤치는 언론인들의 이야기에 집중한 '아르곤'에선 아쉽게도 천우희와 남자 배우의 러브 라인을 기대할 수 없었다. 천우희가 차기작으로 멜로 드라마에 도전하게 된다면, 어떤 남자 배우와 연기 호흡을 맞추고 싶을까.

"저는 일단 드라마 '비밀의 숲'을 너무 재밌게 봤어요. 조승우 선배님을 원래부터 되게 좋아했거든요. 그런데 또 요즘에는 유승호 씨가 멋있어 보여요. 어쩜 그렇게 훈훈하게 잘 크셨나 싶을 정도예요. 양세종 씨는 '낭만닥터 김사부'에 출연하실 때 '어 되게 눈에 튄다. 되게 잘될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바로 주연이 되더라고요."

천우희의 뛰어난 연기력은 프랑스 배우 장 뒤자르댕마저 반하게 만들 정도였다. 장 뒤자르댕은 영화 '아티스트'로 제84회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주연상을 받아 프랑스 국민 배우로 불릴 정도로 유명 인사다. 천우희는 지난달 19일 장 뒤자르댕에게 연기력으로 인정받은 SNS 대화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너무 신나서 주변에 다 자랑했어요. 장 뒤자르댕에게 고맙다고 안 되는 영어를 더듬더듬 말하면서 어떤 작품을 보셨느냐고 물었더니 '곡성'과 '해어화'를 봤다고 하시더라고요. 너무 잘 봤고 좋은 연기자다, 배우다 이런 이야기를 해주시니 되게 자부심이 생기고 자신감도 생겼어요."

/사진제공=나무엑터스

천우희의 섬세한 내면 연기는 수년간 갈고 닦은 노력의 결과물이다. 긍정적인 마음가짐도 한몫했다. '좀 더 나아 지겠지'라고 곱씹으며, 두려움을 깨고 나아가는 용기가 동반됐기 때문이었다.

"저 자신에 만족 못해서 스트레스를 받긴 하는데, 외부의 영향을 받지 않는 성격이에요. 언제부턴가 '보는 사람마다 취향이 다다른데 어떻게 내 스스로 연기가 다 괜찮다고 할 수 있을까' 생각했어요. 굳이 겁먹는다고 연기가 잘 나오는 건 아니니까 그냥 최선을 다해서 노력하고 자만해지거나 게을러 지지만 말자고 생각했죠."

/사진제공=나무엑터스

연기자라면 누구나 더 연기를 잘하고 싶은 욕심이 있기 마련이다. 천우희는 연기에 대한 욕심을 실력으로 어떻게 승화시켰을까.

"연기를 하면서 작품을 만날 때마다 갈증이 있잖아요. 그런데 한층 더 크려면 이걸 좀 놔줘야 하겠다는 생각도 들었어요. 지금은 뭔가 돌발적으로 이루어지는 일들도 유연하게 생각하려고 하는 것도 있어요."

/사진제공=나무엑터스

2004년 영화 '신부수업'에서 단역으로 연기 활동을 시작한 천우희는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대중의 뇌리에 깊은 인상을 남긴 것은 2011년 영화 '써니'에서 연기한 불량 소녀 상미였다.

이후 '한공주'(2013), '해어화'(2015), '곡성'(2016) 등 출연하는 작품마다 다채로운 캐릭터로 인상 깊은 연기를 펼쳤다. 이번 작품 '아르곤'에서도 뛰어난 연기력으로 이연화의 감정에 동화돼 슬픔과 고뇌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시청자의 몰입도를 높였다.

다양한 캐릭터를 극에 자연스레 녹여내는 천우희. 그가 작품을 고르는 기준은 뭘까.

"그냥 처음에 느낌이 좋으면 가요. 그 느낌이 한마디로 설명은 안 되지만 배우들은 남들보다 촉이 더 빠른 것 같아요. 그래서 저는 대본을 1번 읽었을 때의 느낌을 가장 중요시해요. 관객들이 봤을 때 느낌이 잘 전달될 것 같아서요. 관객들도 한번 보고 평가하는 거니까 그런 것 같아요."

/사진제공=나무엑터스

천우희가 연기했던 이연화의 모습은 언제나 진중하고 속 깊은 여성이었다. 반대로 가볍고 유쾌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천우희는 과연 어떤 모습일까. 천우희에게 예능 프로르램 출연은 어떤지 물었더니 "예능은 굉장히 어려운 것 같다"는 답이 돌아왔다.

"예능이 어떤 시스템인지는 모르겠지만 저는 있는 그대로 라던지 혹은 연기로 발산하고 싶어요. 설정이나 편집으로 제 모습이 바뀌는 것에 두려움이 없지 않아 있어요. 편집으로 더 좋은 사람으로 보일 수도 있겠지만 그것 나름대로 부담돼요. 전 그 정도로 괜찮은 사람이 아니다는 생각이 들 것 같아요."

/사진제공=나무엑터스

예능 프로그램 출연은 부담스럽지만, 평소 방송은 챙겨보는 편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예능은 하나씩은 다 봤던 것 같다"며 '런닝맨', '한끼줍쇼' 등 즐겨보는 예능 프로그램을 나열했다. 반드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야 한다면 '삼시세끼'를 꼽았다.

"저는 자연에서 자라서 밭일이나 요리하는 걸 잘하거나 좋아해요. 동물들도 좋아해서 잘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몸으로 뭔가를 하고 있으면 마음이 편하지 않을까 싶어요."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