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김희철, 설리에 "아가, 오빠랑 핫도그 먹으러가자"

뉴스엔 입력 2016. 03. 16. 14:1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명미 기자]

설리가 김희철과 주고받은 문자 내용을 공개했다.

걸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는 3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울 오빠 새벽 3시에 혼자 매운 핫도그를 먹었대요. 울 오빠 안 외롭게 담엔 내가 같이 가줘야지. 헷. 착한 진리"라는 글과 함께 휴대폰 화면 캡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캡처 사진에는 설리와 김희철이 주고받은 문자 내용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김희철은 설리에게 "아가 매운 것 좋아해? 오빠 진짜 매운 핫도그 집 있거든? 지금도 거기서 혼자 먹었는데 다음에 같이 먹자"고 문자를 보냈고, 설리는 "혼자 새벽에 매운 핫도그 먹었어요? 늦게까지 하나 봐요? 가요"라고 답했다. 설리를 '아가'라고 부르는 김희철의 모습을 통해, 후배인 설리에 대한 김희철의 애정을 느낄 수 있다.

한편 다이나믹 듀오 최자와 공개 연애 중인 설리는 최근 영화 '리얼'에 출연하는 등 연기자의 길을 걷고 있다.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