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투데이

'놀면 뭐하니?' 유재석, KCM 의상에 폭소 "보성이 형 나온줄" [TV캡처]

백지연 기자 입력 2022. 01. 22. 19:03

기사 도구 모음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KCM의 의상을 보고 웃음을 터뜨렸다.

무대가 끝나고 노누는 "리허설할 때 좋았는데, (KCM이) 옷을 이렇게 입고 오셔서"라며 2000년대 감성이 물씬 풍기는 KCM의 의상을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KCM은 "그 시절 그 때의 추억에 젖어보자고 생각해서 이렇게 입었다"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KCM 의상을 바라보다 주저앉아 크게 웃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놀면 뭐하니 / 사진=MBC 놀면 뭐하니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KCM의 의상을 보고 웃음을 터뜨렸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도토리 페스티벌' 2부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첫 무대에 오른 노누와 양정승은 '밤하늘의 별을..'을 관객들에게 선사했다. 그러던 중 KCM이 무대 위에 깜짝 등장해 노누와 듀엣 무대를 꾸며 환호를 이끌어냈다.

무대가 끝나고 노누는 "리허설할 때 좋았는데, (KCM이) 옷을 이렇게 입고 오셔서"라며 2000년대 감성이 물씬 풍기는 KCM의 의상을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노래에 푹 빠져있는데 갑자기 저기서. 모자를 보고 보성이 형이 나온 줄 알았다"라고 말해 출연진들이 폭소했다.

KCM은 "그 시절 그 때의 추억에 젖어보자고 생각해서 이렇게 입었다"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KCM 의상을 바라보다 주저앉아 크게 웃었다. "찐 웃음 터지면 내가 스스로 감당이 안 돼서"라고 말했다. 이어 유재석은 재차 말을 잇지 못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Copyright ⓒ stoo.com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