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타뉴스

'사랑의꽈배기' 황신혜, 시집살이 시작..박혜진 "마늘 까라"[별별TV]

오진주 인턴기자 입력 2022. 01. 24. 20:13

기사 도구 모음

'사랑의 꽈배기'에서 황신혜가 시집살이에 시달렸다.

2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에서는 박희옥(황신혜 분)이 오광남(윤다훈 분)의 집, 안방에서 화장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오광남의 어머니 김순분(박혜진 분)은 박희옥에게 "회장님(오광남)이 집에 와서 밥 먹는단다. 수육이 먹고 싶다니까 와서 마늘이라도 까"라고 말했다.

박희옥은 "일하러 나가야 한다"고 했지만, 김순분은 "마늘 까고 나가"라고 당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오진주 인턴기자]
/사진=KBS 2TV '사랑의 꽈배기' 방송화면

'사랑의 꽈배기'에서 황신혜가 시집살이에 시달렸다.

2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에서는 박희옥(황신혜 분)이 오광남(윤다훈 분)의 집, 안방에서 화장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오광남의 어머니 김순분(박혜진 분)은 박희옥에게 "회장님(오광남)이 집에 와서 밥 먹는단다. 수육이 먹고 싶다니까 와서 마늘이라도 까"라고 말했다. 박희옥은 "일하러 나가야 한다"고 했지만, 김순분은 "마늘 까고 나가"라고 당부했다. 하는 수 없이 박희옥은 부엌에 나와 마늘을 깠다.

박희옥은 양양댁에게 "아줌마. 나 지금 일하러 나가야 하거든요? 근데 내가 왜 여기 앉아서 마늘을 까고 있어야 해? 수육이 먹고 싶으면 나가서 사 먹으면 되지. 말만 하면 재깍재깍 갖다 바치게? 이게 다 어머님이…."라고 하자, 김순분이 나타나 "그래, 내가 다 잘 못 가르쳐서 그런다. 회장이란 자리가 보통 자리냐. 세상 사는 낙도 없을 텐데 먹을 거라도 제대로 먹어야지"라고 답했다.

박희옥은 "어머님 아들 저랑 잘살고 있는데 왜 낙이 없냐"고 묻자, 김순분은 "너는 잘살고 있는지 모르겠다만 내 아들은 아니지. 하나밖에 없는 딸하고 의절하고 사는데 그게 잘사는 거냐? 눈에 넣어도 안 아플 손주 새끼 보며 살지도 못하는데 그게 잘사는 거냐고"라고 전했다. 박희옥은 마늘을 까다 말고 일어났다. 김순분은 "왜 일어나? 마늘 안 까고"라고 물었다. 박희옥은 "말씀드렸잖아요. 저 일 하러 가야 한다고. 어머님이 까세요. 불쌍한 아들 맛있게 수육 해서 드려야죠"라며 자리를 떴다.

오진주 기자 star@mtstarnews.com

오진주 인턴기자 star@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