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MBC연예

최우식, 김다미에 "그때 우리가 헤어졌던 이유가 뭐야?" (그해 우리는)

차혜린 입력 2022. 01. 17. 23:10

기사 도구 모음

최우식이 김다미에게 과거 이별의 이유에 대해 물었다.

17일 방송된 SBS '그 해 우리는'에서는 최웅(최우식)의 집에서 이야기를 나누는 최웅과 국연수(김다미)의 모습이 그려졌다.

국연수는 최웅을 걱정하며 "왜 오늘 나 없는데 우리집 갔어. 또 할머니한테 엄청 시달리다 온거 아니야?"라고 물었다.

최웅은 "연수야. 나 뭐 하나만 물어봐도 돼?"라고 묻더니, "그때 우리가 헤어졌던 이유가 뭐야?"라고 물어 국연수를 당황케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우식이 김다미에게 과거 이별의 이유에 대해 물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17일 방송된 SBS '그 해 우리는'에서는 최웅(최우식)의 집에서 이야기를 나누는 최웅과 국연수(김다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웅은 국연수가 없는 국연수의 집에 홀로 방문했다. 평소 국연수의 할머니 강자경(차미경)을 무서워했던 최웅이기에 그의 방문은 자경은 물론 연수까지 놀라게 했다.

국연수는 김지웅(김성철)과 저녁을 먹고 귀가 하던 중 최웅의 부모님을 만나게 됐고, 부모님으로부터 최웅이 자신의 집에 방문했다는 사실을 알게된다. 이에 국연수는 곧바로 최웅에게 전화를 걸어 확인했고, 최웅의 집으로 향했다.

국연수는 최웅을 걱정하며 "왜 오늘 나 없는데 우리집 갔어. 또 할머니한테 엄청 시달리다 온거 아니야?"라고 물었다. 국연수는 "우리 할머니가 뭐라 안했어? 혹시라도 화냈으면 너무 신경쓰지마 괜히 그러는거니까"라고 말했다.

최웅은 "연수야. 나 뭐 하나만 물어봐도 돼?"라고 묻더니, "그때 우리가 헤어졌던 이유가 뭐야?"라고 물어 국연수를 당황케 했다.

iMBC 차혜린 | 사진제공=SBS

저작권자(c) MBC연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