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놀뭐-도토페' KCM "죄송합니다" 계속 사과..유재석 대폭소

김현정 입력 2022. 01. 21. 10:07

기사 도구 모음

 양정승, 노누, KCM이 '도토리 페스티벌'을 통해 12년 만에 처음으로 완전체 무대를 선보인다.

KCM은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하는 반면, 유재석은 찐웃음이 터졌다.

22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양정승, 노누, KCM의 '도토리 페스티벌' 무대가 공개된다.

유재석은 눈물까지 보이는 등 현실 웃음을 멈추지 못했고, KCM은 계속 사과(?)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양정승, 노누, KCM이 ‘도토리 페스티벌’을 통해 12년 만에 처음으로 완전체 무대를 선보인다. KCM은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하는 반면, 유재석은 찐웃음이 터졌다.

22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양정승, 노누, KCM의 ‘도토리 페스티벌’ 무대가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양정승, 노누, KCM이 ‘밤하늘의 별을..’을 열창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세 사람은 고막을 녹이는 감미로운 화음과 첫사랑 감성으로 ‘도토페’ 현장 분위기를 완전히 사로잡았다.

12년 만에 ‘밤하늘의 별을..’ 첫 완전체 무대를 마친 양정승은 “감회가 너무 새로워서 말로 할 수 없는 감정이 들어요”라며 소감을 전했다. 이어 양정승은 “이건 기적입니다”라며 눈가가 촉촉해졌다.


노누는 KCM과 12년 만에 처음 만난 후기를 들려줬다. 지난 방송에서 노누는 KCM을 한 번도 만난 적 없다고 털어놓았다. “리허설할 때는 매우 좋았다”라고 운을 뗀 노누는 KCM의 한 마디에 웃음을 터뜨리기 시작했다. 노누를 웃음지뢰에 빠뜨린 한 마디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유재석이 찐웃음이 폭발한 모습이 포착됐다. KCM이 도토리 시절 패션을 완벽 소환했기 때문. 예상치 못한 반응(?)에 KCM은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으나, 유재석은 KCM의 ‘이것’ 때문에 주저앉으며 박장대소했다.

미주는 “사복이세요?”라고 묻자, KCM은 크게 당황하며 “무대복이에요”라고 황급히 해명했다. 이어 KCM은 도토리 패션으로 등장하게 된 비하인드를 대방출하자, ‘도토페’ 현장은 초토화됐다. 유재석은 눈물까지 보이는 등 현실 웃음을 멈추지 못했고, KCM은 계속 사과(?)했다.

2000년대 감성으로 물들었던 ‘도토페’ 현장을 한 순간에 웃음의 늪으로 바꿔놓은 KCM의 비하인드 에피소드는 오는 22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 MBC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