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장윤정, 딸 생각하며 쓴 신곡 '돼지토끼' 비하인드 공개

이예지 입력 2020. 11. 20. 16:55

기사 도구 모음

트로트 가수 장윤정이 딸을 생각하며 쓴 새 노래 '돼지토끼' 작사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장윤정은 신곡 '돼지토끼'에 대해 "조영수 작곡가와 작업을 통해 만들어진 노래고 제가 가사를 썼다. 딸 하영이를 생각하며 가사를 썼다. 굉장히 귀엽고 사랑스러운 노래인데 딸을 생각하면서 노래를 했지만 애인에게 불러줘도 될 법한 곡이다. 어느 자리에서나 부를 수 있는 곡으로 만들려고 애썼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예지 기자]

트로트 가수 장윤정이 딸을 생각하며 쓴 새 노래 '돼지토끼’ 작사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11월 19일 유튜브 ‘맛있는 트로트’는 ‘대한민국 트로트퀸, 장윤정 신곡 소개’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올렸다.

공개된 영상 속 장윤정은 신곡 ‘돼지토끼’에 대해 “조영수 작곡가와 작업을 통해 만들어진 노래고 제가 가사를 썼다. 딸 하영이를 생각하며 가사를 썼다. 굉장히 귀엽고 사랑스러운 노래인데 딸을 생각하면서 노래를 했지만 애인에게 불러줘도 될 법한 곡이다. 어느 자리에서나 부를 수 있는 곡으로 만들려고 애썼다”고 말했다.

이어 “요즘 저희 아이들이 방송에 나가면서 너무 많은 분들이 사랑을 보내주셔서 제 팬이 아닌 아이들 팬들께 이벤트 같은 곡을 하나 만들어드리고 싶었다. 아주 신나고 경쾌한 노래다”며 덧붙였다.

‘돼지토끼’에 얽힌 비하인드에 대해 장윤정은 “멜로디를 듣고 한 10분 만에 썼다. 정리까지 20분 정도 밖에 안 걸렸고 평소 하영이한테 해주는 말을 가사로 쓰게 됐다. 너무 쉽게 써졌다. 하영이한테 매일 하던 이야기들이어서 그냥 멜로디만 붙인 느낌이다. 2절 가사에는 경완 씨가 장난스럽게 하영이한테 했던 말들도 들어간다. 곡 작업하면서 너무 재밌게 금방 끝냈던 것 같다”며 전했다.

장윤정 신곡 ‘돼지토끼’ 뮤직비디오는 3D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됐다. 또 제작비가 약 5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돼지토끼’는 11월 19일 낮 12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돼지토끼’발매 후 누리꾼들은 “사랑이 뚝뚝 묻어나는 가사에 갑자기 눈물이”, “노래 너무 좋은데요?”, “세상 모든 엄마 마음을 표현한 것 같아요”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장윤정 남편 도경완은 11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돼지토끼’ 듣고 ‘가사가 감동적이다. 눈물 난다’ 말씀해 주시는 분들.. 찐 사랑 느껴 저희 부부가 더 감동입니다. 연우, 하영이 사랑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노래 많이 사랑해 주세요"라고 소감을 전했다.

도경완 아나운서는 아들 연우, 딸 하영과 함께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 중이다.

(사진=유튜브 ‘맛있는 트로트’ 캡처)

뉴스엔 이예지 yaezi@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