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못생긴 면상 가리고 다녀" 문가영 막말 폭언에 눈물 '여신강림'[결정적장면]

서유나 입력 2020. 12. 17. 06:04

기사 도구 모음

문가영이 못생겼다는 이유로 행인에게 심한 막말을 들었다.

12월 16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연출 김상협, 극본 이시은) 3회에서는 민낯 비밀을 지키기 위해 비오는 날에도 이수호(차은우 분)의 책 심부름을 하는 임주경(문가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임주경은 급히 뛰어가는 도중 편의점 앞 술을 먹는 남자 무리와 시비가 걸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유나 기자]

문가영이 못생겼다는 이유로 행인에게 심한 막말을 들었다.

12월 16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연출 김상협, 극본 이시은) 3회에서는 민낯 비밀을 지키기 위해 비오는 날에도 이수호(차은우 분)의 책 심부름을 하는 임주경(문가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임주경은 급히 뛰어가는 도중 편의점 앞 술을 먹는 남자 무리와 시비가 걸렸다. 임주경과 부딪친 남자가 옷에 먹던 맥주를 흘린 것. 곧 임주경의 얼굴을 확인한 남자는 "눈을 얻다 달고 다니는 거냐. 이 옷이 얼마짜린줄 아냐. 생긴 것 뭐 같이 생겨 가지고. 그러게 왜 밤에 싸돌아댕겨서 남한테 피해를 주냐"고 폭언했다.

옆 남자들은 아무도 이런 친구의 행동을 말리지 않았다. 오히려 이들은 "네가 참으라. 눈 보라. 앞이 보이게 생겼나", "얼굴 상판이 아주 아수라장"이라고 모욕적 언사를 보탰다. 이들의 막말은 도를 넘어 "재수없게 생긴 X하고 부딪쳤다", "눈코입에 질서가 없다", "아줌마, 면상 내리깔고 집에 들어가라. 아니면 좀 가리고 다니라", "술 맛 떨어지게 하지 말고 가라"는 말로 이어졌다.

이에 임주경은 과거 같은 반 친구들로부터 받았던 모욕들을 떠올렸다. 친구들 역시 이들과 별반 다를 바 없이 임주경의 외모를 욕보이곤 했다. 이후 임주경은 이수호에게 "못생긴 게 내 잘못이 아닌데 왜 다들 나만 미워하냐. 화장하고 예뻐지면 뭐하냐. 난 여전히 못난 임주경이고 전학오자마자 너 같은 놈한테 들켜서 이딴 셔틀이나 하고. 네가 내 맘을 아냐"며 눈물 흘렸다. (사진=tvN '여신강림'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