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한국경제TV

가수 데뷔 최환희 "엄마 최진실 그늘 벗어나고 싶다"

김현경 입력 2020. 11. 24. 14:38 수정 2020. 11. 24. 14:45

기사 도구 모음

가수로 새 출발한 최환희가 '엄마 최진실'의 그늘을 벗어나 독립된 사람으로 살아가고 싶다는 속마음을 털어놨다.

또 이어진 토크에서 "제가 평범한 사람은 아니지 않냐"면서 "(엄마의) 그늘에서 벗어나서 독립된 최환희로서 살아가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최환희는 앞서 데뷔곡 공개를 앞두고 "'최환희'라는 이름은 부모님의 아들로서 간직하고 싶다.이제는 '지플랫(Z.flat)'이란 이름으로 사람들에게 인정받고자 하는 마음"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김현경 기자]

가수로 새 출발한 최환희가 '엄마 최진실'의 그늘을 벗어나 독립된 사람으로 살아가고 싶다는 속마음을 털어놨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서는 다음 주 특별 게스트로 출연하는 최환희의 모습이 예고됐다.

최환희는 '지플랫(Z.flat)'이라는 활동명으로 지난 20일 데뷔 싱글을 선보였다. 자작곡인 '디자이너(Designer)'로 활동을 예고하며 기대를 받고 있다.

이날 방송을 통해 최환희는 신곡 '디자이너'를 깜짝 공개하며 끼를 분출할 예정.

또 이어진 토크에서 "제가 평범한 사람은 아니지 않냐"면서 "(엄마의) 그늘에서 벗어나서 독립된 최환희로서 살아가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최환희는 배우 故최진실과 야구선수 조성민의 아들이자 배우 겸 가수로 활약했던 최진영의 조카다.

최환희는 앞서 데뷔곡 공개를 앞두고 "'최환희'라는 이름은 부모님의 아들로서 간직하고 싶다.이제는 '지플랫(Z.flat)'이란 이름으로 사람들에게 인정받고자 하는 마음"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최환희 (사진=SBS플러스 방송화면)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