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나혼자산다' 김충재, 모델 섭외 연락에 '거북목' 고백으로 웃음

박하나 기자 입력 2020. 10. 30. 23:35

기사 도구 모음

'나 혼자 산다' 김충재가 모델 섭외 연락을 받고 거북목을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30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무지개 회원들이 서울패션위크에 참여해 한혜진의 '나 홀로 100벌 챌린지'를 잇는 두 번째 100벌 챌린지에 함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MBC '나 혼자 산다'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나 혼자 산다' 김충재가 모델 섭외 연락을 받고 거북목을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30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무지개 회원들이 서울패션위크에 참여해 한혜진의 '나 홀로 100벌 챌린지'를 잇는 두 번째 100벌 챌린지에 함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한혜진을 비롯해 박나래, 장도연, 손담비, 이시언, 기안84가 한데 모였고, 최소 15명에서 20명이 필요한 무대에 무지개 회원들 섭외에 돌입했다.

기안84가 절친한 동생 김충재에게 영상 통화를 시도해 다짜고짜 시간을 비워달라고 부탁했다. 패션쇼 섭외 소식에 김충재는 "옷 갈아입는 거 도와드리면 되나요?"라고 엉뚱하게 답했다. 이에 박나래가 "무대에서 빛을 내주면 좋겠다"고 전했고, 김충재는 "저 거북목 있다"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100벌 챌린지에 함께하게 된 김충재는 "좋은 취지의 프로젝트라고 생각했고, 도움이 된다면 참여해보면 어떨까 싶어 용기를 냈다"고 밝혔다.

한편,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는 독신 남녀와 1인 가정이 늘어나는 세태를 반영해 혼자 사는 유명인들의 일상을 관찰 카메라 형태로 담은 다큐멘터리 형식의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