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서울경제

[SE★현장] 17년차 가수 이승기의 바람 "잘한다는 말 듣고 싶어요"(종합)

추승현 기자 입력 2020. 12. 17. 17:1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수 이승기가 17일 정규 7집 ‘THE PROJECT’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후크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경제] 호소력 짙은 목소리, 시원한 가창력에 더욱 짙어진 감성까지···. 지난 5년간 가수 이승기의 복귀를 목 빠지게 기다렸던 시간은 팬들에게 결코 헛되지 않았다.

17일 오후 이승기는 정규 7집 ‘더 프로젝트(THE PROJECT)’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했다. 배우 신성록이 MC를 맡아 이승기와 함께 앨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승기는 지난 10일 새 앨범 ‘더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신곡 4곡과 이승기의 전 앨범 수록곡을 리마스터링한 5곡이 수록돼 과거와 현재 이승기의 감성을 한번에 느낄 수 있다. “오랜만에 가수로 돌아왔는데도 뜨겁게 응원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운을 뗀 이승기는 “5년 만에 앨범을 내다보니 많은 고민과 걱정을 극복하면서 준비했다”고 새 앨범 발매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이어 “신곡 4곡이 수록됐는데 매 곡의 작곡자들이 하나의 앨범을 모두 프로듀싱할 만큼 훌륭한 분들이다. 내가 몸이 2~3개면 모든 곡을 신곡으로 채웠겠지만, 제약이 있었다”며 “과거 작업했던 수많은 곡들 중에 주옥같은 곡이 많다. 타이틀곡에 묻혔던 5곡을 골라서 리마스터링해 넣었다”고 수록곡을 설명했다.

타이틀곡 ‘잘할게’는 용감한 형제가 작사·작곡한 곡으로, 이별 후 더 잘해주지 못한 아쉬움과 후회를 담은 록 발라드다. 이승기 특유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가 감성을 극대화했다. 그는 “신곡 하나하나 다 좋지만 가수 이승기를 기다려준 분도 있고, 이승기가 가수인 걸 잊고 지내는 분들도 있으리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대박을 위한 곡 보다는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곡으로 골랐다”며 “귀에 잘 꽂히는 곡, 가창력으로 원 없이 보여줄 수 있는 곡이 ‘잘할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잘할게’ 뮤직비디오에도 직접 출연했다. ‘사이코지만 괜찮아’에 출연한 배우 박규영과 연인으로 호흡을 맞췄고, 장재하 뮤직비디오 감독도 직접 섭외했다. 그는 “1집 ‘내 여자라니까’처럼 뮤직비디오를 찍는 기분이었다. 오랜만에 뮤직비디오를 찍으니 마치 가수가 된 느낌이었다”며 “뮤직비디오는 서사의 탄탄함보다 연기가 중요해서 재밌었다. 또 장 감독이 함께 군생활을 한 동생이고, 영상 작업도 잘하는 분이라 완성도 있게 나와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이승기는 새 앨범 발표에 앞서 지난달 15일 수록곡 ‘뻔한 남자’를 선공개해 음원 차트에서 1위를 하는 등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뻔한 남자’는 윤종신이 작사·작곡한 정통 발라드로, 담담하게 이별을 받아들이겠다는 가사와 중독성 있는 음색이 조화롭게 어울리는 곡이다. 그는 “(윤)종신이 형이 ‘생각보다 잘하는데?’라고 놀라더라. 나는 모르겠는데 군대 다녀온 이후 톤이나 감성이 더 깊고 짙어졌다는 평을 들었다”며 만족해했다.

앨범에는 이 밖에도 넬의 김종완이 이승기와 나눈 대화를 토대로 만든 ‘소년, 길을 걷다’, 에피톤 프로젝트 차세정과 호흡을 맞춘 ‘너의 눈 너의 손 너의 입술’ 등이 실렸다. 이승기는 가장 마음에 드는 곡으로 ‘소년, 길을 걷다’를 꼽으며 “2년 전부터 김종완을 만나 앨범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나는 어떤 이야기를 담고 싶고, 30대 연예인으로서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전했다”며 “이 곡을 듣고 공감받고 위로 받는다는 평이 많아 좋다”고 말했다. 리마스터링곡 ‘사랑’, ‘꽃처럼’, ‘널 웃게 할 노래’, ‘사랑한다는 말’은 이승기의 지난 앨범 속 수록곡 중 명곡들을 엄선한 곡이다. ‘널 웃게 할 노래’는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방시혁, 피독 프로듀서가 작업한 2011년 곡으로, 방탄소년단 RM·제이홉이 연습생이던 10대 시절 피처링에 참여해 다시 주목받고 있기도 하다.
가수 이승기가 17일 정규 7집 ‘THE PROJECT’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후크엔터테인먼트 제공
다양한 프로듀서들과 앨범 작업을 진행한 것은 이승기의 욕심 덕분이다. 그는 “한 분의 프로듀서와 작업하면서 한 색깔을 보여줄 수도 있었는데, 그건 이후에 할 수 있는 여력이 있을 때 하고 싶다. 이번에는 욕심이 많았다”며 “이것도 저것도 해보고 싶었다. 정통 발라드도 하고 싶고, 밴드 느낌도 내고 싶고, 고음도 지르고 싶어서 한분 한분 소통하면서 곡을 받았다”고 밝혔다.

5년의 공백기 속에 이승기는 군 복무를 마치고, 배우·예능인으로서 종횡무진 활약했다. 팬들은 항상 가수 복귀를 바랐지만, 그가 본격적으로 새 앨범 발매를 추진한 것은 SBS ‘집사부일체’에서 김경호의 ‘금지된 사랑’을 부른 무대가 화제로 떠오르면서부터다. 앨범 준비는 계속 하고 있었다는 그는 “전역 후 노래를 너무너무 하고 싶었다. 하지만 컨디션도 정상으로 돌아온 것 같지 않아서 준비 기간이 더 늘어났다”며 “준비하면서도 내 느낌에 부족한 것 같기도 했고, 코로나19라는 천재지변으로 인해 더 늦어졌다”고 앨범 발매가 지연되게 된 과정을 설명했다.

이어 “앨범 발매에 점화를 시켜준 것은 ‘금지된 사랑’ 덕분”이라며 “아직 많은 분들이 내 목소리를 좋아하고, 가수 이승기를 기다려주고 있다는 걸 알게 되면서 앨범을 내도 되겠다는 자신감이 생겼다. 올해 넘어가면 흐지부지되겠다 싶어서 힘들더라도 내게 됐다”고 전했다.

오랜만에 본업으로 복귀한 만큼 대중에 기대하는 반응도 확실하다. “이승기 라이브 정말 잘한다”라는 말을 듣고 싶다는 그는 “라이브 영상을 찍기 전에 정말 예민했다. 가습기도 틀고 커피도 안 마실 정도로 스스로를 컨트롤했는데, 노래를 잘하는 가수다라는 말을 듣고 싶었기 때문이었다”며 “다행히 원하던 반응을 보여주셔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배우, 예능인으로서도 종횡무진하고 있는 그에게 음악은 놓을 수 없는 끈이다. 단지 ‘가수도 한다’는 의미로 내는 앨범이 아니라 가수로서 ‘잘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고. 그는 “30대와 데뷔 17년 차가 되다 보니, 내가 만족하는 앨범을 만들고 싶었다”며 “사람들에게 보여줬을 때 창피하지 않은 완성도를 갖추고 싶었다. 진지하고 섬세하게 하고 싶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개인적으로 만족한다. 기초부터 탄탄하게 하면서 녹음한 것에 뿌듯하다”며 “언제 어디서 불러도 무조건 컨트롤을 잘하면서 부를 수 있는 나만의 앨범이 돼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자신감을 전하기도 했다.

앞으로도 이승기는 가수로서, 배우로서, 예능인으로서 쉼 없이 달릴 계획이다. ‘열심히 하겠다’고 자신 있게 외친 그는 “하고 싶은 일을 다 할 수 있으려면 관리가 중요하다. 잘 관리해서 좋은 모습으로 찾아가겠다”며 “또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가수로서 끈을 놓지 않고 좋은 음악과 목소리로 감동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팬들에게 약속했다.

한편 이승기의 감성으로 채워진 7집 앨범 ‘더 프로젝트’는 지난 10일 발매됐다. 타이틀곡 ‘잘할게’는 벅스, 지니뮤직 등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상위권에 안착했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