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이데일리

'비디오스타' 하리수 "전성기 때 수입 하루 1억"

김가영 입력 2020. 11. 25. 06:30

기사 도구 모음

방송인 하리수가 전성기 때 하루 1억 수입을 거뒀다고 전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별별패밀리'로 꾸며져 하리수, 정동남, 변우민, 김민희, 달수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산다라박은 "전성기 때 수입이 하루 1억이었다고"라고 질문했고 하리수는 "음반을 내고 활동을 했을 때 몸값이 가장 비쌌다"고 행사로 그 정도의 돈을 벌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방송인 하리수가 전성기 때 하루 1억 수입을 거뒀다고 전했다.

‘비디오스타’(사진=MBC 에브리원)
지난 24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별별패밀리’로 꾸며져 하리수, 정동남, 변우민, 김민희, 달수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산다라박은 “전성기 때 수입이 하루 1억이었다고”라고 질문했고 하리수는 “음반을 내고 활동을 했을 때 몸값이 가장 비쌌다”고 행사로 그 정도의 돈을 벌었다고 전했다.

이어 “아침에 방송을 하고 이동하고 방송을 하고 그랬다. 제 분량을 먼저 촬영하고 저는 오후 6~7시에 나가야한다”며 “지금이랑 다르게 사이렌도 울리고 헬기도 타고 그랬다. 행사 2개 하면 1억 됐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 말에 MC 김숙은 “하리수 씨가 인천 어디에 뜬다고 하면 주변은 문을 닫았다. 하리수 보려고 다 빠지니까 다른 곳에는 개미 한마리 없었다”고 전했다.

김가영 (kky1209@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