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스포츠서울

아이유 측, 부정 티켓 거래 강력 대응 예고 "팬클럽 영구 제명 처리"[공식]

김민지 입력 2022. 08. 06. 13:24

기사 도구 모음

가수 아이유가 부정 티켓 거래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부정 티켓 거래가 확인되는 경우 티켓의 정보를 확인한 후 해당 좌석에 대한 예매를 취소하고 예매자에 대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또한, 해당 예매자가 '유애나 5기' 팬클럽 회원으로 확인될 경우, 즉시 팬클럽 회원 명단에서 제외하고 당사에서 주최하는 모든 아이유의 유료 공연 및 유료 팬클럽 운영 시에도 블랙리스트로 영구히 관리해 제명 처리하겠다"고 단호한 입장을 알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 김민지기자]가수 아이유가 부정 티켓 거래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아이유의 소속사 이담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SNS 계정을 통해 부정 티켓 거래 관련 당사의 방침을 공지했다.

아이유는 오는 9월 17~18일 양일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 ‘2022 아이유 콘서트 ’더 골든 아워(The Golden Hour) : 오렌지 태양 아래‘를 진행한다. 해당 공연의 티켓 예매를 앞두고 부정 티켓 거래에 강력히 대응할 것을 예고했다.

소속사 측은 “’2022 아이유 콘서트 ‘더 골든 아워(The Golden Hour) : 오렌지 태양 아래’의 공식 판매처(멜론 티켓)가 아닌 다른 경로로 구매/취득한 티켓 중에서 매크로 등의 부정한 방법으로 예매하거나 프리미엄 티켓 거래 사이트 및 개인 SNS 등에서 매매되는 티켓을 모두 부정 티켓 거래로 간주하겠다”라며 “이에 대해 엄격히 대처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부정 티켓 거래가 확인되는 경우 티켓의 정보를 확인한 후 해당 좌석에 대한 예매를 취소하고 예매자에 대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또한, 해당 예매자가 ‘유애나 5기’ 팬클럽 회원으로 확인될 경우, 즉시 팬클럽 회원 명단에서 제외하고 당사에서 주최하는 모든 아이유의 유료 공연 및 유료 팬클럽 운영 시에도 블랙리스트로 영구히 관리해 제명 처리하겠다”고 단호한 입장을 알렸다.


mj98_24@sportsseoul.com
사진 | 이담 엔터테인먼트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