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이세희 "'신사와 아가씨' 속 수난? 실제라면 따귀가 기분 상할 듯"

고승아 기자 입력 2022. 07. 03. 21:22 수정 2022. 07. 03. 21:26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이세희가 '신사와 아가씨'에 대해 언급했다.

3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이세희가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 '단단이'로 활약했던 이세희가 등장하자, "'신사와 아가씨'가 최고 시청률 38%를 기록했는데 여기에 얼마나 영향을 미친 것 같냐"고 질문했다.

이에 이세희는 "제가 한 게 많이 없어서 한 1% 정도"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일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SBS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이세희가 '신사와 아가씨'에 대해 언급했다.

3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이세희가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 '단단이'로 활약했던 이세희가 등장하자, "'신사와 아가씨'가 최고 시청률 38%를 기록했는데 여기에 얼마나 영향을 미친 것 같냐"고 질문했다. 이에 이세희는 "제가 한 게 많이 없어서 한 1% 정도"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이어 드라마에서 주스 세례에 머리채까지 잡혔던 그는 "선배님들이 다 베테랑이라 노하우들이 있더라, 선배님들만 믿으면 하나도 안 아프게 지나갈 수 있다"며 "그래도 토마토 주스는 옷이 젖어서 다음 신 준비할 때 조금 힘든 정도였다"고 밝혔다.

신동엽은 "실제라면 어떤 일이 제일 기분 나쁠 것 같냐"고 질문했고, 이세희는 "실제라면 아무래도 뺨이 기분이 상하지 않겠나"라고 답했다.

seunga@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