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티브이데일리

'빼고파' 배윤정, 김신영 할머니 연기에 경악 "진짜 같다"

김종은 기자 입력 2022. 07. 02. 22:59

기사 도구 모음

'빼고파' 배윤정이 김신영의 할머니 연기에 경악했다.

이날 김신영은 할머니 모습을 한 채 언니들을 반겨 웃음을 자아냈다.

언니들은 "왜 그래 맨날"이라고 경악하면서도 "포즈가 어떻게 그렇게 똑같냐. 뒤태 봐라"라며 리얼한 할머니 연기에 감탄했다.

하재숙은 배우답게 "할매 외손녀 때문에 못 살겠다. 엄청 구박한다"면서 현실적인 연기로 김신영 할매와 소통해 폭소를 더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빼고파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빼고파' 배윤정이 김신영의 할머니 연기에 경악했다.

2일 밤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빼고파'에서는 시골을 찾은 언니들(하재숙, 배윤정, 고은아, 유정, 김주연, 박문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신영은 할머니 모습을 한 채 언니들을 반겨 웃음을 자아냈다. 언니들은 "왜 그래 맨날"이라고 경악하면서도 "포즈가 어떻게 그렇게 똑같냐. 뒤태 봐라"라며 리얼한 할머니 연기에 감탄했다.

그럼에도 김신영은 능청스럽게 "이렇게 시골에 와줘서 고맙다. 우리 딸도 연예인이다. 김다비"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하재숙은 배우답게 "할매 외손녀 때문에 못 살겠다. 엄청 구박한다"면서 현실적인 연기로 김신영 할매와 소통해 폭소를 더했다.

한편 김신영은 최근 '헤어질 결심'을 통해 배우로도 활약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빼고파']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