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머니투데이

'노사연 언니' 노사봉, 세차장 돌진 사고 고백.."기어 N을 몰랐다"

전형주 기자 입력 2022. 07. 02. 17:31

기사 도구 모음

가수 노사연의 언니 노사봉이 기계식 세차장에서 사고를 낸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1일 공개된 웹 예능 '차차나아지겠지'에는 노사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노사연은 이날 노사봉이 과거 기계식 세차장에 갔다가 사고를 낸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후 노사연은 노사봉과 직접 통화하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유튜브 채널 '모비스라이브'


가수 노사연의 언니 노사봉이 기계식 세차장에서 사고를 낸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1일 공개된 웹 예능 '차차나아지겠지'에는 노사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노사연은 이날 노사봉이 과거 기계식 세차장에 갔다가 사고를 낸 적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언니가 세차장에 들어갔다가 다 부쉈다. 세차장을 다 새로 사줬다"며 "내가 언니한테 '어머 여기 새로 수리했네'라고 하니까, 이거 다 자기가 해줬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MC 광희는 "돈 아끼려고 기계식 세차장에 갔는데 세차장을 아예 사준 것이냐"며 폭소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모비스라이브'


이후 노사연은 노사봉과 직접 통화하기도 했다. 노사봉은 "내가 스타렉스 기어를 N에 놔야 하는데 N을 몰라 D에 놨다. 그래서 그냥 직진해버렸다"고 밝혔다.

노사봉은 또 에어컨을 끄는 법을 몰라 겨울에 차 안에서 방한용품을 착용하고 있었다고 했다. 노사연은 "여름에 차를 받았다더라. 겨울이 됐는데 차가 너무 추워 모자의 장갑에 덧신까지 신고 있었다. 겨울인데 밖이 더 따뜻했다"고 말했다.

전형주 기자 jh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