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마이데일리

'장영란 남편' 한창 "시련 겪게 해서 미안해"..유산 후 적은 편지

입력 2022. 07. 02. 15:02

기사 도구 모음

방송인 장영란의 유산에 대해 남편 한창이 미안한 마음을 털어놨다.

한창은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이쁘니에게 너무 미안하다"로 시작되는 글을 남겼다.

그는 "저희 부부 응원해 주시는 분들께도 죄송하다. 임신한 거 알면서도 테니스 다녔다. 임신한 거 알면서도 무리하게 등산갔다. 임신한 거 알면서도 촬영하는 거 못 막았다. 첫째 둘째가 무탈했다고 너무 간과했다. 제가 생각이 짧았다. 시련을 겪게 해서 미안하다"고 얘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방송인 장영란의 유산에 대해 남편 한창이 미안한 마음을 털어놨다.

한창은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이쁘니에게 너무 미안하다"로 시작되는 글을 남겼다.

그는 "저희 부부 응원해 주시는 분들께도 죄송하다. 임신한 거 알면서도 테니스 다녔다. 임신한 거 알면서도 무리하게 등산갔다. 임신한 거 알면서도 촬영하는 거 못 막았다. 첫째 둘째가 무탈했다고 너무 간과했다. 제가 생각이 짧았다. 시련을 겪게 해서 미안하다"고 얘기했다.

이어 "병원한다고 가족을 등한시한 것 같다. 응원해 주신분들 감사하고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장영란과 한창은 지난 2009년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최근 셋째 임신 소식을 전해 많은 축하를 받았으나 유산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