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머니S

"나라가 작으니" 中 폭주에 "또 시작".. '안나' 무슨 내용?

서진주 기자 입력 2022. 06. 30. 19:52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수지가 주연을 맡은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가 중국 누리꾼의 비난을 받고 있다.

그러나 공개 이후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는 "수지의 새 드라마 '안나' 논란" "논란을 일으키는 한국 드라마" 등의 검색어가 상위권에 자리하며 화제가 됐다.

한 중국 누리꾼은 "수지 새 드라마 '안나'에는 논란이 된 에피소드가 많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우 수지가 주연을 맡은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가 중국 누리꾼의 비난을 받고 있다. 사진은 쿠팡플레이 ‘안나’ 메인 포스터. /사진=쿠팡플레이
배우 수지가 주연을 맡은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가 중국 누리꾼의 비난을 받고 있다.

쿠팡플레이 측은 지난 24일 드라마 '안나'의 1, 2화를 공개했다. 그러나 공개 이후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는 "수지의 새 드라마 '안나' 논란" "논란을 일으키는 한국 드라마" 등의 검색어가 상위권에 자리하며 화제가 됐다.

한 중국 누리꾼은 "수지 새 드라마 '안나'에는 논란이 된 에피소드가 많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주인공이 선물받은 이불과 가짜 시계를 팔기 위해 가게로 향한 줄거리가 있다. 드라마 속 점원은 '이 브랜드가 좋은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시계는 중국산'이라고 말한다"며 논란의 장면을 설명했다.

그는 "'안나'는 한국인이 만든 중국 사기극"이라며 "중국이 가짜 외국 브랜드를 만드는 것마냥 한국 드라마가 표현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배우 수지가 주연을 맡은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가 중국 누리꾼의 비난을 받고 있다. 사진은 드라마 '안나'를 향한 중국 누리꾼의 비판. /사진=웨이보 캡처
이에 중국 누리꾼은 "나라가 작으니 속도 좁다" "거짓 마케팅의 선동자, 한국" "중국인들이 아니라 한국인들 특징이겠지"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반면 해당 논란을 접한 한국 누리꾼은 "중국인들 또 시작이네" "드라마는 드라마로 보는거다. 시비 그만" "드라마는 저렇게 잘 믿으면서 왜 다른 건 안 믿을까?" 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판했다.

서진주 기자 jinju316@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