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서영희 "♥남편과 첫 스킨십, 답답해서 내가 먼저 해" ('미우새')

입력 2022. 06. 26. 22:25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서영희가 남편과의 첫 스킨십을 떠올렸다.

신동엽은 서영희에게 "남편하고 연애할 때 내 매력을 어필하기 위해서 남편에게 했던 행동이 있느냐"고 궁금증을 드러냈다.

서영희는 "처음 스킨십 같은걸 이미 다 보이는데 되게 주저주저하고 조심스러워하더라. 답답해서 그냥 내가 먼저 했다. 너무 답답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배우 서영희가 남편과의 첫 스킨십을 떠올렸다.

2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서영희가 게스트로 출연,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신동엽은 서영희에게 "남편하고 연애할 때 내 매력을 어필하기 위해서 남편에게 했던 행동이 있느냐"고 궁금증을 드러냈다.


서영희는 "처음 스킨십 같은걸 이미 다 보이는데 되게 주저주저하고 조심스러워하더라. 답답해서 그냥 내가 먼저 했다. 너무 답답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신동엽은 "나는 깔끔하게 궁금증이 다 해소돼서 괜찮다. 혹시 시청자 여러분께서 '무슨 스킨십을 이야기하는 걸까' 궁금해하지 않겠느냐"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자 서영희는 "같이 만났다가 집에 가는 길이었다. 저녁 약속 이어서 술 한잔 하고 대리기사님을 기다리는 시간이었는데 '안녕'하고 문을 닫아야 하는데 못 닫고 있더라. 그냥 내가 뽀뽀를 했다"며 수줍게 설명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